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비좁은 우리에…쇼핑몰에 사자·곰 야생 동물 전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2년 임인년(壬寅年)을 맞아 야생 동물을 테마로 한 과도한 마케팅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의 완다광장 실내 쇼핑몰에 살아있는 사자와 곰 등이 철제 우리에 갇힌 채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것.

중국 언론 샤오샹천바오(潇湘晨报)는 최근 임인년을 기념해 완다광장으로 연결된 복합 실내 쇼핑 시설 1층에 전시된 야생 동물 중에는 사자와 곰, 원숭이 등이 포함돼 있는데 이들이 모두 좁은 우리에 갇혀 있는 상태라고 4일 보도했다. 이 행사는 지난 2일 시작돼 오는 5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실제로 최근 한 누리꾼이 중국의 대표적인 소셜네트워크(SNS) 웨이보에 공유한 영상 속 야생 동물들은 턱없이 좁은 철제 우리에 몸을 웅크린 채 쇼핑몰을 방문한 관람객들에게 노출돼 있는 상태였다. 특히 전시된 맹수 중에는 사자와 불곰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좁은 우리에 장시간 갇혀 노출되면서 맹수들 상당수는 피부병 등 눈에 띄는 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행사장을 방문했다는 익명의 누리꾼은 “사자 몸에 피부병이 뚜렷했다”면서 “좁은 우리에 갇혀 강도 높은 스트레스를 받는 탓에 피부 곳곳이 움푹 파였고, 털이 한 움큼씩 빠진 것도 육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을 정도였다”고 지적했다. 또, 이날 쇼핑몰에 전시된 야생 원숭이는 좁은 철제 우리 탓에 우리 안에서 뒤를 돌거나 몸을 펼 수도 없는 상태라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이 같은 비판의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해당 업체 측은 자사 공식 온라인 SNS를 통해 이번 야생 동물 전시 및 관람 행사를 오는 5일까지 이어갈 것이라는 계획을 밝힌 상태다. 다만, 야생동물 전시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면서 행사장에 전문 수의사와 사육사를 배치한 상태라고 밝혔다.

특히 행사가 거듭될수록 100여 종의 야생 동물이 추가 전시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