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편히 쉬렴” 32m 우물에 빠진 5살 ‘라얀’ 나흘만에 숨진 채 발견…모로코 침통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 세계인의 간절한 염원과 달리, 32m 우물에 빠진 모로코 소년 라얀(5)은 끝내 싸늘한 시신이 되어 돌아왔다. 5일(현지시간) 중동매체 ‘알 아라비야’는 우물에 빠진 소년 라얀이 사고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AP연합뉴스

기적은 없었다. 모로코 국민은 물론 전 세계가 간절히 소년의 생환을 염원했지만, 소년은 끝내 싸늘한 시신이 되어 돌아왔다. 5일(현지시간) 모로코 SNRT뉴스는 깊이 32m 우물에 빠진 라얀(5)이 사고 나흘 만에 겨우 구출됐지만 결국 사망했다고 당국의 공식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구조대원들은 이날 밤 9시 30분쯤 우물 바닥에서 사망한 라얀의 시신을 수습했다. 사고 발생 100여 시간 만이었다.

사고 당일인 1일부터 닷새 동안 현장을 지키며 초조하게 구조 소식을 기다린 수백 인파는 라얀의 사망 소식에 일제히 탄식을 내뱉었다. 터널 밖을 둘러싸고 "알라후 아크바르"(알라는 위대하다)를 외치며 기도와 응원가를 부르던 주민과 자원봉사자, 구조대와 헌병대, 경찰 모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라얀을 실은 들것이 우물 밖으로 나왔을 때만 해도 기적 생환에 대한 기대를 버리지 않고 있었던 주민들은 박수와 환호성을 쏟아냈다. 그러나 모로코 당국의 공식 사망 발표가 있은 후 주민들은 침통함 속에 라얀을 애도하고 있다.

▲ 라얀을 실은 들것이 우물 밖으로 나오자 현장에 있던 주민 수백 명은 일제히 박수와 환호성을 쏟아냈다. 그러나 라얀은 이미 숨을 거둔 뒤였다./AFP연합뉴스

▲ 부노는 끝까지 아들이 살아돌아올 거란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하지만 라얀은 결국 컴컴한 우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AP연합뉴수

라얀은 지난 1일 오후 쉐프샤우엔주 작은 마을 타모롯 집 근처에서 놀다 수리 중이던 우물에 빠졌다. 다행히 물이 마른 우물이라 목숨은 건졌지만 32m, 지하 15층 깊이에 갇혀 버렸다.

구조는 쉽지 않았다. 우물 입구 지름이 45㎝에 불과한데다, 밑으로 갈수록 좁아지는 형태라 구조대원 접근이 어려웠다.

구조당국은 일단 우물 안으로 내시경 카메라를 넣어 라얀의 생존을 확인했다. 컴컴한 우물 바닥에서 피를 흘리며 가쁜 숨을 내쉬는 라얀에게 밧줄로 산소통과 물, 음식 등을 내려보냈다.

이후 구조 계획 수립에 나선 당국은 우물 옆에 새로운 구멍을 파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우물을 넓혀 내려가기엔 위험 부담이 컸기 때문이다.

구조당국은 중장비를 동원해 우물과 수직으로 땅을 모두 파낸 뒤, 라얀이 있는 우물 바닥 지점까지 다시 수평으로 땅을 뚫는 작전을 펼쳤다. 나흘을 꼬박 쉬지 않고 작업한 끝에 구조대는 우물 바닥 위치까지 도달했다.

▲ AFP연합뉴스

그러나 막판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산사태 위험이 큰 마지막 2m 수평 구간은 이번 구조 작업의 최대 난관이었다.

구조당국은 지형 전문 엔지니어를 동원해 라얀이 있는 지점까지 수평으로 PVC 관을 밀어 넣으며 조금씩 땅을 파냈다.

전 세계가 숨죽이며 지켜보는 가운데, 구조대는 사고 나흘 만인 5일 드디어 라얀이 있는 우물 바닥에 진입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필사의 구조에도 라얀은 끝내 살아 돌아오지 못했다. 모하메드 6세 모로코 국왕은 허망하게 아들을 잃은 라얀의 부모에게 조의를 표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