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펑솨이는 힘세고 키 커서 성폭행 위험 없다“ 中교수 망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공산당 통일전선부 산하의 싱크탱크인 중국세계화센터(CCG) 부센터장이자 쑤저우대학 교수인 빅터 가오(왼쪽), 중국 테니스 선수 펑솨이(오른쪽)

중국 공산당 통일전선부 산하의 싱크탱크인 중국세계화센터(CCG) 고위 관계자가 호주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테니스 선수 펑솨이와 관련한 미투 의혹에 대해 황당한 해명을 내놓았다.

펑솨이는 지난해 말, 자신의 SNS를 통해 “(중국 국무원 전 부총리인) 장가오리에게 성폭행을 당한 뒤 2007년부터 2012년까지 관계를 이어갔다”면서 장 부총리가 2018년 정계를 은퇴한 후에도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펑솨이의 SNS 계정은 완전히 사라졌고, 중국 내에서는 이와 관련한 기사도 검색되지 않았다. 급기야 펑솨이의 실종설까지 돌았지만, 중국 당국은 펑솨이의 신변에 이상이 없다는 입장만 되풀이했다.

실종설이 거세지자 다시 모습을 드러낸 펑솨이는 “성폭행 의혹은 거짓이며 나는 안전하다”라고 주장했다. 펑솨이와 중국 당국은 신변 이상설을 전면 부인했지만, 현재까지도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 호주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한 중국 공산당 통일전선부 산하의 싱크탱크인 중국세계화센터(CCG) 부센터장이자 쑤저우대학 교수인 빅터 가오

이와 관련해 인재, 유학, 이민과 국제화와 관련된 정책 전문 싱크탱크인 CCG의 부센터장이자 쑤저우대학 교수인 빅터 가오는 호주 시사프로그램인 ‘60분’(60 minutes)과 한 인터뷰에서 “펑솨이는 매우 성공한 운동선수이며, 다른 여성들에 비해 신체적으로 더 많은 일을 수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펑솨이는 심신이 성숙한 사람으로서 자신을 지킬 수 있으며, 중국의 어떤 남성이나 사람들 앞에서도 자신을 방어할 수 있다”면서 “그녀는 키가 매우 크고 힘이 세기 때문에 성폭행당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또 “대중들은 몇 년 동안 펑솨이에게서 (장가오리 전 부총리의 성폭행으로 인한) 학대의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것이 펑솨이의 주장에 근거가 없다는 걸 의미한다”면서 “그녀는 매우 자유로운 사람이었고, 괴롭힘을 당했다는 징후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과거 덩샤오핑 전 중국 국가 주석의 통역사로도 활동한 가오 교수가 중국 당국을 대변하며 강경한 발언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12월 한국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는 “한국이 중국과 대만을 통일하려는 중국의 시도에 맞서 미국과 함께 싸운다면,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최악의 상황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미국과 중국 사이의 전쟁이 가속화 되고,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 치달을 것”이라며 “그렇게 된다면 올 것은 세계 종말뿐”이라고 덧붙였다.

▲ 중국 테니스 선수 펑솨이(오른쪽)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가운데)과 함께 8일 열린 스키 프리스타일 여성 빅에어 종목 결선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베이징/AP 연합뉴스

중국과 첨예한 갈등을 이어가는 호주에 대해서도 거침없이 발언해 왔다. 그는 지난해 11월 호주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호주가 대만과 중국의 통일 문제에 대해 미국을 도우려 한다면, 아마겟돈(대전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펑솨이는 지난 8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스키 프리스타일 경기를 관람했다. IOC 측은 펑솨이가 지난 5일에서 바흐 위원장과 함께 저녁식사를 했으며, 이 자리에서 현역 선수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