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억울한 옥살이?…美 쌍둥이 성폭행범 44년 만에 석방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4년 전 성폭행 혐의로 수감된 미국 루이지애나의 한 남성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석방된 가운데 그의 과거 범죄 여부에 대한 의혹이 다시 제기됐다.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언론은 흑인 남성인 빈센트 시몬스(69)가 루이지애나 주 교도소에서 석방돼 자유의 몸이 됐다고 보도했다.

70세 생일을 불과 며칠 앞두고 석방된 그에 얽힌 사연은 지난 1977년 5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시몬스는 백인 쌍둥이인 14세 소녀 카렌 샤론과 샌더스를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돼 45년 가까이 수감돼 왔다. 그간 시몬스는 여러차례 억울함을 호소하며 16차례나 재판을 벌였으나 이미 내려진 판결의 장벽은 넘을 수 없었다.

이렇게 옥중에서 억울함을 호소하던 그에게 희망의 빛이 찾아온 것은 최근 새로운 증거가 뒤늦게 발견되면서다. 특히 당시 피해 소녀들이 의사에게 받았던 진단 기록이 결정적이었다. 당시 의사는 쌍둥이에게서 성폭행의 흔적을 찾을 수 없고 이중 한 명은 처녀라고 밝혔다. 또한 시몬스는 사건 발생 당시 인근 술집에서 싸움에 휘말렸다는 알리바이도 있었다.

그렇다면 왜 시몬스는 성폭행범이 됐을까? 보도에 따르면 당시 쌍둥이들은 성폭행범이 어떻게 생겼는지 모르지만 단지 흑인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 여러 사람을 세워놓고 피해자가 범인을 지목하는 ‘라인업’(lineup) 과정에서도 시몬스를 지목하지 못했다. 그러나 지금은 59세가 된 쌍둥이들은 여전히 시몬스가 성폭행범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같은 증거자료가 법원에 제출되자 지난 14일 담당 판사는 시몬스가 사건 당시 공정한 재판을 받지 못했다고 판결하며 석방을 명령했다. 그러나 이 사건이 유죄인지 무죄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없다'고 밝혔다.



사건 당시 25세에서 이제 노인이 된 시몬스는 "조용한 곳 어디라도 가서 자유의 기쁨을 누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