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명 강제 출산…같은 중국인들도 비판한 ‘쇠사슬 학대女’ 사건 은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장쑤성 쉬저우 펑셴현 농촌에서 쇠사슬에 목이 묶은 채 학대당한 정황이 발견된 여성 사건의 진상을 조사하라는 사회 각계각층의 목소리가 거세다.



이 사건은 지난달 26일 영하의 날씨에 외투조차 걸치지 않은 여성의 모습이 촬영돼 공유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특히 이 여성이 흙집에 방치된 동안 무려 8명의 자녀를 낳도록 강제 받았던 사실이 공개되면서 사건 진상에 대한 수사 요구 목소리는 외신을 통해 보도되기도 했다.

하지만 관할 공안국은 피해 여성 양 씨의 남편으로 알려진 둥 씨와 인신매매 혐의가 제기된 조직원 2명을 구속하고 사건을 덮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기간 중 중국 당국이 이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고 피해자를 둘러싼 인신매매와 성폭행 논란에 대해 현장 접근을 막는 등 축소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상태다.

은폐 의혹이 계속되자 일부 누리꾼들은 직접 피해자의 거처를 찾아가 촬영한 영상을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공개했다. 특히 누리꾼이 공개한 영상 속에는 피해자 양 씨 외에도 그와 유사한 환경에서 학대 당한 채 방치된 또 다른 피해 여성의 모습이 담겨 논란이 일었다.

실제로 웨이보에 공개된 영상 속 한 여성은 흙바닥을 기어다니며 생활하는 등 학대 당한 정황이 뚜렷했다. 더욱이 영상 촬영 중 한 남성이 흙집 바닥에 누워 생활하는 여성을 가리켜 “10년 전 쯤 이 여자를 1000위안 주고 사왔다”고 발언한 장면이 영상에 그대로 노출되기도 했다.

누리꾼들이 직접 나서 조사한 사건의 후속 보도가 속속 공개되자 중국계 재미 작가 옌거링과 중국인민대 사회학과 은퇴 교수 저우샤오정 박사는 중국 당국이 나서서 인신매매 사건을 부실수사 하도록 한 정황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이들 두 사람의 논평이 공개된 직후 두 사람과 관련된 SNS와 논평문은 이튿날 모두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저우샤오정 박사는 “누리꾼들의 촬영 영상을 공유한 SNS 계정이 돌연 삭제됐다”면서 “뿐만 아니라 SNS 회사 측은 이유도 알려주지 않은 채 모든 SNS 재가입 및 온라인 활동을 금지하도록 아이디 계정을 묶어놨다. 또, 영상을 공유했던 위챗 계정도 사용이 금지된 상태”라고 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을 두고 베이징대학, 칭화대, 인민대 등 재학생들이 나서 사건 재수사와 관할 공무원들의 조직적인 사건 은폐 혐의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를 제기하는 등 긍정적인 움직임도 일고있다.

지난 15일 베이징대 동창생 100여 명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에 공개 서한을 보내 펑셴현 쇠사슬 여성 사건에 대한 즉각적인 재조사를 요청했다.

베이징대에서 교육학 박사 학위를 받은 첸한총 교수를 중심으로 공개된 이 서한에는 피해 여성 양 씨 사건을 포함한 중국 각 지역에서 발생한 부녀자 인신매매 사건의 종합적인 조사를 실시하고, 현재 학대받고 있는 피해자들을 하루 빨리 구출해달라는 목소리가 담겼다.

이 서한은 15일 중국 당국에 전송될 당시 웨이보에도 동시 공개됐지만, 18일 현재 관련 내용은 모두 삭제된 채 검색어 금지로 지정된 상황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