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런던 한복판에서 1800년전 로마시대 초호화 모자이크 발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런던 한복판에서 1800년 전 로마제국 시대 유물이 발견됐다. 22일(현지시간) BBC는 시티 오브 런던 근처에서 로마식 모자이크 판 두 점이 발굴됐다고 보도했다./런던고고학박물관

영국 런던 한복판에서 1800년 전 로마제국 시대 유물이 발견됐다. 22일(현지시간) BBC는 시티 오브 런던 근처에서 로마식 모자이크 판 두 점이 발굴됐다고 보도했다.

런던 브리지를 사이에 두고 시티 오브 런던과 마주보고 있는 ‘더 샤드’는 높이 310m, 72층짜리 유럽 최고층 건물이다.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런던 명물 ‘더 샤드’ 앞에서는 이달 초, 대규모 발굴 작업이 시작됐다. BBC는 더 샤드 앞 주차장 공사 도중 로마제국 시대 모자이크가 나왔다고 전했다. 런던고고학박물관 현장 책임자 안토니 레르츠는 “주차장을 허물고 새 건물을 올리는 과정에서 유물이 드러났다. 일생에 단 한 번뿐인 발견”이라고 밝혔다.

▲ 로마시대 모자이크 발굴 현장 뒤로 런던의 명물, 72층짜리 유럽 최고층 건물 ‘더 샤드’가 보인다./런던고고학박물관

▲ 런던고고학박물관

▲ 런던고고학박물관

모자이크는 이 만시오 바닥에 깔린 하나의 거대 장식이었을 것으로 추정됐다. 로마인들은 긴 의자 여러 개를 ‘ㄷ’자 형태로 붙인 식탁 트리클리니움(Triclinium)에서 눕다시피 기대거나 베개를 베고 누워 먹고 마셨다. 모자이크는 만시오에 있던 트리클리니움에 누워 감상하는 장식이었던 것이다.

일정 거리를 두고 떨어져 있는 모자이크 판 두 개는 크고 화려한 꽃을 연상시키는 ‘길로시’ 문양으로 구성돼 있었다. 길로시는 그리스로마 건축 및 모자이크의 대표적 문양이다. ‘솔로몬 매듭’이라 불리는 기하학적 무늬도 인상적이었다. 호화 모자이크로 보아 만시오 이용 고객도 부유층이었을 것으로 발굴단은 짐작했다.

▲ 모자이크 근처에서는 모조 자연석 ‘테라조’ 파편과 로마제국 당시 동전, 보석, 장신구 등도 함께 발견됐다. 사진은 현장에서 나온 만시오의 화려한 벽 장식./런던고고학박물관

▲ 런던고고학박물관

▲ 런던고고학박물관

런던고고학박물관 소피 잭슨 이사는 23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정말 특별한 발견이다. 당시 런던은 매우 붐비는 도시였기 때문에 쉬어가는 ‘만시오’가 많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고위 장교와 특정 손님만 머물렀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모자이크 근처에서는 모조 자연석 ‘테라조’ 파편과 로마제국 당시 동전, 보석, 장신구 등도 함께 발견돼 만시오 일대가 과거 부유층 거주 지역이었을 거란 추측에 힘을 실어줬다.

발굴단은 모자이크 판 두 개 밑에서 또 다른 모자이크 흔적도 발견했다. 만시오가 여러 차례 개조됐음을 암시하는 발견이었다. 발굴단은 모자이크가 하나의 거대 바닥이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앞으로 그 흔적을 역으로 쫓아 모자이크 전체를 재구성할 계획이다.

넓이 2.90㎢ 시티 오브 런던은 우리가 흔히 말하는 런던인 ‘그레이터 런던’ 최소 행정구역으로, 2000년 전 지금의 런던이 시작된 곳이다. 런던 원도심인 시티 오브 런던에는 로마인들이 점령했을 때 지어진 성곽과 도로의 흔적이 아직도 곳곳에 남아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