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중국해 추락한 美 F-35C 전투기, 3800m 바닷속에서 회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월 추락 당시 모습을 담은 영상(사진 왼쪽)과 이번에 회수된 F-35C

지난 1월 남중국해에서 훈련 중 바다로 추락한 미 해군 F-35C 전투기가 회수됐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미 해군이 CURV21라 불리는 원격 탐사장비와 크레인을 사용해 3800m의 바닷속에서 F-35C 전투기 잔해를 건져 올리는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회수 작업에 들어간 지 37일 만으로 향후 미국으로의 운송 가능성도 검토되고 있다.

사진으로 공개된 F-35C 전투기는 회색 비닐로 덮여있는 상태로 인근 군사시설로 이동해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 지난 1월 F-35C의 추락 당시 모습이 영상으로 유출됐다

앞서 지난 1월 24일 당시 F-35C 전투기는 훈련 중 USS 칼 빈슨 항공모함 갑판에 충돌한 후 바다에 빠졌다. 다행히 조종사는 긴급탈출했으나 당시 갑판 위에서 작업 중이던 해군 6명이 다쳤다. 특히 이같은 모습을 담은 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출돼 큰 논란이 일었다. 유출된 칼 빈슨 항모 내부에 설치된 모니터 화면을 보면 당시 사고기는 항공모함 갑판에 충돌해 화염에 휩싸인 후 미끄러지며, 또다른 영상에는 갑판 위를 빙빙돌던 기체가 그대로 물 속으로 곤두박칠치는 모습이 담겼다   

F-35C는 미국 록히드마틴사가 제작한 해군용 스텔스 전투기로 대당 가격이 1억 달러(약 1200억원)에 달한다. F-35는 공군용인 F-35A와 해병대용으로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F-35B 등 3개 유형이 있다.



한편 F-35 기종의 사고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11월에도 영국이 운영하는 스텔스 전투기 F-35B가 해군 항공모함 HMS 퀸 엘리자베스에서 이륙 직후 바다로 추락했다. 또한 지난 1월 4일에도 대한민국 공군 F-35A 전투기 한 대가 훈련 중 항공전자계통 이상으로 랜딩기어(착륙장치)가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동체 착륙한 바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