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中 아나운서 의상 ‘뭐지’?…우크라 국기 연상 옷차림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여성 아나운서가 뉴스를 진행하며 우크라이나 국기를 연상시키는 의상을 착용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일 중국 국영방송 CCTV의 국제 뉴스 채널 ‘중국신문'(中国新闻)에 등장한 여성 아나운서 루보(路博)가 우크라이나 국기를 연상시키는 색상의 상의를 착용하고 등장해 누리꾼들 사이에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된 것.

이 아나운서는 자신이 담당하는 뉴스를 진행하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대해 집중 보도했는데, 해당 소식을 전달할 당시 우크라이나 국기와 색상이 동일한 상의를 입고 등장했다는 점에서 중국 누리꾼들은 ‘우크라이나를 간접적으로 지지한 것’이라고 일제히 비난했다.

실제로 다수의 누리꾼들은 이 아나운서의 뉴스 진행 당시 모습을 캡쳐해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유했고,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아나운서의 출신이 중국 인구의 약 91%를 차지하는 한족이 아니라 몽고족이라는 점을 겨냥해 ‘아나운서가 작정한 듯 우크라이나를 지지하고 있다’면서 비난 일색의 악성 댓글을 공유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에 대한 국제 사회의 비판의 목소리가 점차 거세지고, 러시아를 향한 경제 제재 수위가 높아지면서 중국 언론이 입장을 바꿔 우크라이나를 간접적으로 지지하려 한다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실제로 지난달 24일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했을 당시 중국의 관영매체인 CCTV와 신화통신 등 다수의 매체들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상공에서 수차례 폭발음이 들렸다고 보도했고, 이 소식을 접한 중국 누리꾼들은 ‘러시아 앞에 선 우크라이나는 죽음을 목전에 둔 병아리 수준’이라며 러시아 편에 선 댓글이 다수 게재됐던 바 있다.

또 다수의 매체에서는 소위 군사 전문가로 불리는 인사들을 대거 초청해 이번 사태에 대해 “지난 몇 년 사이에 러시아군이 시리아 전쟁에 참전하는 등 전쟁 노하우를 습득했다”면서 “러시아 군대의 최신식 무기와 비교해 우크라이나 군인들은 구식 무기와 대규모 전투 경험 부족 등으로 러시아가 이 전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러시아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일방적으로 러시아 편에 선 중국 다수의 뉴스 내용은 지난달 26일을 기점으로 점차 중립적인 태도 급선회하는 분위기다. 특히 이 시기를 기점으로 상당수 중국 관영매체들은 서방 언론 등 외신이 보도한 이번 사태에 대한 보도 내용을 전달했고, 우크라이나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신속하게 대응할 것’,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이 도피했다는 소문을 반박하기 위해 ’셀프‘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는 등의 내용을 국내에 보도하는 등 비교적 중립적인 태도로 우회했다.

그 결정적인 기점이 바로 국영방송 CCTV의 국제 뉴스 채널에 아나운서 루보가 우크라이나 국기 색상의 의상을 착용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중국의 유명 인플루언서인 베이징 학자 룽젠(荣剑)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크라이나 국기 색상의 의상을 입고 관영매체 전면에 아나운서가 등장한 것은 그야말로 외교에 대한 기본적인 가치와 비전이 없다는 것을 보여 준 것’이라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양쪽 모두에 베팅하려다가 결국에는 양쪽 모두를 잃고 미움을 받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중국의 한 언론사 국제부에서 편집인을 담당했다 퇴직한 고 모 씨는 “중국 관영매체가 이번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입장을 바꾼 것은 아니다”면서 “언론사의 입장이라는 것이 한 명의 아나운서가 입은 의상으로 표시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 관영매체와 다수의 언론들은 이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대해 ‘침략’ 또는 ‘침공’이라는 표현 대신 ‘러시아-우크라이나 군사 충돌’이라는 표현을 고집해오고 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