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 전투기도 격추됐다…우크라 ‘비밀병기’ 뭐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 전투기도 격추됐다…우크라 ‘비밀병기’ 뭐길래

러시아 전투기가 우크라이나군의 휴대용 대공미사일에 격추돼 화제다.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제2 도시인 하르키우(하리코프) 중심부에서 지난 5일 러시아군의 수호이 Su-25 전투기 1대가 우크라이나군의 휴대용 미사일에 격추됐다.

▲ FIM-92 스팅어 휴대용 미사일의 모습.(사진=Tony Lambert,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전투기를 격추한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은 미국산 FIM-92 ‘스팅어’로 알려졌다. 미국의 레이시온사가 개발·생산하는 보병용 휴대용 적외선 유도 지대공 미사일로, 현재 미국은 물론 독일, 덴마크, 네덜란드 등이 우크라이나군에 제공하고 있다.

최근까지 외국에 무기지원을 극도로 꺼려온 독일도 스팅어 미사일 공급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독일은 지난주 스팅어 미사일 500기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데 이어 추가로 2700기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 러시아 수호이 전투기가 우크라이나군의 휴대용 미사일에 격추되는 모습.

▲ 러시아군의 수호이 전투기가 우크라이나군의 휴대용 미사일에 격추된 모습.

올레그 시네후보프 하르키우 행정국장은 “격추된 전투기는 러시아 공군의 한 비행대 소속 기체로, 정기적으로 하루키우 상공에서 폭격을 가한 전투기 5~7대 중 1대였다”고 밝혔다.

하르키우는 러시아의 폭격에 가장 심각한 피해를 본 도시 중 하나다. 전쟁 초기 러시아는 공중전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차지했지만 예상과는 달리 초기 기세가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 러시아군의 헬기가 우크라이나군의 휴대용 미사일에 격추된 모습.

전날 키이우에서 40㎞ 떨어진 오블라스트 지역에서도 러시아군 헬기가 우크라이나군에게 격추됐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가까스로 기체를 탈출한 러시아 조종사들이 포로로 잡히는 영상이 공개됐다.



우크라이나 총참모부는 지난달 24일 이달 6일까지 11일간 러시아군 사망자가 1만 100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총참모부 보고서에 따르면, 지금까지 러시아군의 항공기 44대, 헬기 48대가 격추됐다. 또 전차 285대, 장갑차 985대, 대포 109문, 다연장로켓(MLRS) 발사차량 50대, 대공포 21대, 군용차량 447대, 쾌속정 2척, 연료탱크 60대, 무인항공기(UAV) 4대가 우크라이나군의 반격에 파괴됐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