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눈 부릅뜨고 당장 삼킬 듯...상어 미라, 스페인 폐수족관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의 한 버려진 수족관에서 미라로 변한 상어가 발견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상어 미라를 발견한 건 프랑스 국적의 여자 인플루언서 쥘리에트였다. 애칭 '주주'로 더 널리 알려진 그는 세계 각국을 돌며 버려진 건물이나 금지된 시설을 몰래 방문하는 도시탐험가로 활동하고 있다. 

쥘리에트는 최근 스페인의 한 수족관을 방문했다. 그는 지명과 수족관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은 채 "버려진 스페인의 수족관에 와 있다"고만 했다. 

수족관은 폐가가 된 여느 시설처럼 음습하고 흉흉한 분위기였다. 

다만 과거 이곳이 수족관이었다는 사실을 알리고 싶다는 듯 바닥에 죽은 오징어가 떨어져 있는 등 흔적은 역력했다. 

사람이 발길이 끊긴 수족관을 둘러보던 주주를 깜짝 놀라게 한 건 형체가 뚜렷한 상어 미라였다. 수족관 유리는 깨져 있고, 물은 한 방울도 없었지만 비교적 온전한 상태로 남아 있는 상어 미라는 눈을 부릅뜬 채 입을 벌린 상태로 말라 있었다. 

다만 상어 미라에는 세월의 흔적이 여기저기에서 포착됐다. 

상어의 몸 곳곳에 곰팡이가 피어 있었고, 일부 부위는 속이 노출돼 근육과 장기가 보였다. 주주는 그런 상어 미라 아에서 "미라로 변한 상어를 보는 건 처음"이라며 깜짝 놀라 손으로 입을 가렸다. 

주주의 폐수족관 탐험기를 담은 영상은 틱톡에서 500만 회, 유튜브 50만 회 등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며 높은 관심을 끌었다. 

일각에선 논란이 벌어졌다. 영상을 본 일부 스페인 네티즌은 "살아 있는 상어가 아니라 상어 박제가 방치돼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또 다른 일부에선 "박제라면 바짝 마른 장기가 보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논란이 거셌지만 주주는 자신이 방문한 폐수족관이 어디인지 아직까지 공개하지 않았다. 

한편 일각에선 코로나19가 남긴 비극적인 흔적이라는 말도 돌았다. 수족관이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닫은 것 같다는 추정이 나돌면서다. 



한 네티즌은 "오징어가 바닥에 떨어져 있는 것으로 보아 수족관이 버려진 건 최근 몇 년 사이로 보인다"며 "코로나19 때문에 묻을 닫았을 수 있다. 몇 개월만 사람의 발길이 끊겨도 이런 시설은 곧 폐가처럼 흉측해진다"고 말했다. 

사진=인플루언서 주주가 스페인의 한 수족관에서 발견한 상어 미라 (출처=영상 캡쳐)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