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지금 중국 학교는?..코로나19 환자와 학생 한 곳에 몰아넣고 ‘쉬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지린성의 한 대학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의심되는 재학생들을 한 곳에 강제 격리해 집단 교차 감염을 유발시켜 중국이 발칵 뒤집어졌다. 

지린성 지린시는 9일 0시부터 24시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283명에 달한다고 집계했으며, 이번 사건으로 이 대학 당 서기가 해임됐다. 

사건이 발생한 지린농업과학기술대학 측은 일부 코로나19 확진자와 감염 여부가 불확실한 학생들,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남녀 학생들을 도서관과 체육관, 과학실험실 등에 무작위로 강제 격리했는데, 이 중에는 생리대 등 생활용품을 요청하는 여대생들이 있었고, 학교 측은 이에 대한 도움을 거절했던 것으로 알려져 학교 관계자들의 무모한 대처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센 상황이다. 

더욱이 사건이 발생한 직후 후속 조치를 위해 학교 측은 자원봉사자라는 명목으로 대규모 인원을 동원해 강제 격리된 학생들을 위한 조치에 나섰는데, 이때 동원된 자원봉사자 전원이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방역업무에 문외한인 이 대학 재학생들로 알려지면서 어른들의 안일한 대처가 문제를 더 키웠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대학 측은 학교 관계자의 안일한 대처로 학생들 사이에 집단 감염이 유발된 사실이 SNS를 통해 외부에 알려지자, 학생들에게 전화해 SNS 사용을 금지하는 등 고압적인 태도로 정보 차단을 강제했다는 비판이 제기된 상황이다.

또, 이 과정에서 학생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마실 물과 음식, 이불 등의 도움을 청했으나 대학 측은 이 사실이 외부로 새어 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대학 시설 곳곳의 인터넷망을 차단하기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자신을 이 대학 재학생이라고 신분을 밝힌 한 누리꾼이 ‘학교 측이 집단 감염을 유발해 학생들이 강제 격리된 상태이며 이후 후속 대책이 없는 탓에 학생들이 SNS를 통해 도움을 요청하자, 대학 관계자들이 전화로 학생들을 압박했다’고 폭로하며 외부에 알려졌다. 

이 누리꾼은 ‘학교 관계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학생들과 감염이 의심되는 학생들 전원을 한 장소에 밀어 넣어 감염을 키웠다’면서 ‘학생들이 아파서 울면서 담당 교사에게 전화하자 교사들 역시 어찌할 바를 모르며 해열제를 줬을 뿐이다. 격리된 학생들이 지린성 방역 당국에 전화로 도움을 요청했지만 그들은 오히려 담당자가 없다면서 학교에 책임을 떠넘겼고 그 이후에도 누구도 우리들에게 도움을 주지 않았다’고 적었다. 

해당 폭로 글은 현재도 온라인 상에서 연이어 공유되는 등 총 11억 8000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한편, 여론의 관심이 집중되자, 사건 당일 오후 해당 대학 측은 대형 버스 30대를 동원해 1대 당 총 55명의 코로나19 감염 학생들과 밀접 접촉 학생들을 탑승시켜 학교 외부 장소로 이동시켰다. 

또, 지린성 정부는 이 사건이 폭로된 직후 장리펑 지린농업과학기술대학 당 서기를 해임 조치한 상태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중국 지린성의 한 대학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의심되는 재학생들을 한 곳에 강제 격리해 집단 교차 감염을 유발시켜 중국이 발칵 뒤집어졌다. 

지린성 지린시는 9일 0시부터 24시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283명에 달한다고 집계했으며, 이번 사건으로 이 대학 당 서기가 해임됐다. 

사건이 발생한 지린농업과학기술대학 측은 일부 코로나19 확진자와 감염 여부가 불확실한 학생들,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남녀 학생들을 도서관과 체육관, 과학실험실 등에 무작위로 강제 격리했는데, 이 중에는 생리대 등 생활용품을 요청하는 여대생들이 있었고, 학교 측은 이에 대한 도움을 거절했던 것으로 알려져 학교 관계자들의 무모한 대처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센 상황이다. 

더욱이 사건이 발생한 직후 후속 조치를 위해 학교 측은 자원봉사자라는 명목으로 대규모 인원을 동원해 강제 격리된 학생들을 위한 조치에 나섰는데, 이때 동원된 자원봉사자 전원이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방역업무에 문외한인 이 대학 재학생들로 알려지면서 어른들의 안일한 대처가 문제를 더 키웠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대학 측은 학교 관계자의 안일한 대처로 학생들 사이에 집단 감염이 유발된 사실이 SNS를 통해 외부에 알려지자, 학생들에게 전화해 SNS 사용을 금지하는 등 고압적인 태도로 정보 차단을 강제했다는 비판이 제기된 상황이다. 

또, 이 과정에서 학생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마실 물과 음식, 이불 등의 도움을 청했으나 대학 측은 이 사실이 외부로 새어 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대학 시설 곳곳의 인터넷망을 차단하기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자신을 이 대학 재학생이라고 신분을 밝힌 한 누리꾼이 ‘학교 측이 집단 감염을 유발해 학생들이 강제 격리된 상태이며 이후 후속 대책이 없는 탓에 학생들이 SNS를 통해 도움을 요청하자, 대학 관계자들이 전화로 학생들을 압박했다’고 폭로하며 외부에 알려졌다. 

이 누리꾼은 ‘학교 관계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학생들과 감염이 의심되는 학생들 전원을 한 장소에 밀어 넣어 감염을 키웠다’면서 ‘학생들이 아파서 울면서 담당 교사에게 전화하자 교사들 역시 어찌할 바를 모르며 해열제를 줬을 뿐이다. 격리된 학생들이 지린성 방역 당국에 전화로 도움을 요청했지만 그들은 오히려 담당자가 없다면서 학교에 책임을 떠넘겼고 그 이후에도 누구도 우리들에게 도움을 주지 않았다’고 적었다. 

해당 폭로 글은 현재도 온라인 상에서 연이어 공유되는 등 총 11억 8천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한편, 여론의 관심이 집중되자, 사건 당일 오후 해당 대학 측은 대형 버스 30대를 동원해 1대 당 총 55명의 코로나19 감염 학생들과 밀접 접촉 학생들을 탑승시켜 학교 외부 장소로 이동시켰다. 

또, 지린성 정부는 이 사건이 폭로된 직후 장리펑 지린농업과학기술대학 당 서기를 해임 조치한 상태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