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윤석열 당선인 ‘사드’ 공약 두고 대만 정계 ‘갑론을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만에서 한국 대통령 선거 결과에 주목하며 향후 외교 정책 방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대만의 친중 성향으로 알려진 한 입법위원(국회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사드’ 추가 배치 공약에 대해 말해 대만 정계가 술렁였다.

우쓰화이(吳斯懷) 국민당 입법위원은 지난 10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당선된 신임 대통령 당선자가 바로 친미, 친일, 원중(遠中)을 밝혔다”며 “게다가 사드 미사일 시스템의 추가 배치를 강조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이는 전략적 지혜가 부족한 표현이었다”면서 “중국에게 있어 그러한 발언은 일종의 도발로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평했다.

다수의 대만 언론들은 그의 발언을 두고 한국의 배치는 중국에 대한 도발로 여긴 그가 사드 추가 배치를 검토하려는 한국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비판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유 위원의 발언 직후 대만 정계가 술렁였다. 대만 중화민국 육군 중장 출신의 대만 국회의원이 중국 공산당 입장을 대변한 것으로 인식되었기 때문이다.

쑤전창 행정원장은 "이에 대해 찬성하거나 그들(중국 공산당)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은 대만의 주류 여론이 아니다"라며 우쓰화이 위원의 말에 선을 그었다.

여당 민진당은 11일 페이스북에 최근우쓰화이 입법위원의 발언을 들먹이며 비판했다.

민진당은 “그가 과거 중국 군용기의 대만 위협은 도발이 아니라고 말했으며 중국 언론 인터뷰를 수락하고는 공산군에게 미군에 맞서 싸우는 방법을 가르쳤다”고 했다. 이어 “그는 국회에서 ‘오늘의 러시아가 내일의 중공이 아니며 오늘의 미국은 내일도 미국’이라는 식의 ‘미국의심론’을 앞세워 대만과 미국 관계를 망가뜨렸으며 이는 중국 관영 매체의 발언과 완전히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상황을 보면 스스로 준비하는 자만이 외세의 침략에 대항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자주 국방을 확고히 해야 한다”며 “ 중국과 함께 노래하는 그의 말은 대만 사회의 대부분이 그를 친중으로 평가하는 것과 부합한다”고 했다.

야당 국민당 주리룬 주석은 11일 인터뷰에서 서둘러 그의 발언을 수습했다. 주 주석은 “한국 군사 문제와 관련해 너무 많은 의견을 가질 필요가 없다”면서 “중화민국은 자주적이고 강력한 국방력을 확고히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이어 “남한과 북한의 상황은 대만해협의 상황과 완전히 다르다”며 “남한이 전략적인 힘을 견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민당 훙멍카이 입법위원은 “우쓰화이 의원의 전문성을 절대적으로 믿는다”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한국이 사드 추가 배치를 할 경우 중국이 발끈한다는 것이다. 그는 그러면서 민진당 진영은 우쓰화이의 의견만 보고 고의로 붉게(공산당 쪽으로) 해석한다고 했다.

천위전 국민당 입법위원은 “그가 말한 것은 한국과 중국 관계를 놓고 말한 것”으로 “우리는 다른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반중을 주장하는 정치인과 정당은 우 위원의 발언을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황제 가오슝시의원은 한 방송에 출연해 외국의 일을 가지고 중국을 들먹이며 대만을 공격했다며 '매국노'라고 비판했다.

대만 독립파 소수 정당 대만기진당은 페이스북에 "중국의 기분을 잘 헤아리면 중국의 침략을 피할 수 있느냐"며 "기사를 보고 중국 자오리젠 외교부 대변인이 말한 줄 알았는데 우쓰화이가 이보다 더 빨랐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대만 네티즌들은 “다른 나라 일에 왜 관여하는가”, “웃겨 죽겠다”, “대만 입법위원이 한국까지 진출하려나”, “중공은 아직 도발이라고 말하지 않았다”, “(그의 발언은) 한국에 대한 ‘도발’이다”, “자기가 한국 국회의원인 줄 아느냐”, “이런 사람들이 국민당을 망치는 것이다”라는 등 상당히 냉소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0일 "중국은 윤석열 당선인의 당선을 축하한다"며 "중한 양국은 이웃이자 떨어질 수 없는 중요한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한중수교 30주년을 언급하며 향후 양국 관계가 더욱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중 정책을 주목하며 “선거에서 한 발언이 실제 정책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닐 수도 있다”고 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