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이 우크라에 지원 약속한 최첨단 ‘자폭 드론’ 뭐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美이 우크라에 지원 약속한 최첨단 ‘자폭 드론’ 뭐길래(사진=에어로바이런먼트)

미국이 러시아의 침공을 받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자폭 드론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16일(현지시간) NBC뉴스 등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에 대한 8억 달러(약 9720억 원) 규모의 추가 지원을 발표하며 지원 품목에 드론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선 “우크라이나 방어를 위해 최첨단 무기를 보내겠다는 약속 이행 차원”이라고도 강조했다.

미국이 지원을 약속한 드론 100기는 최첨단 미국제 자폭형 드론 ‘스위치블레이드’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조사 주가는 10% 가까이 급등했다.

미국 에어로바이런먼트사가 개발한 이 드론은 동체가 폭발물로 채워져 타격 목표까지 날아간 뒤 자폭하는 방식으로 공격한다.

▲ 스위치블레이드 300의 모습.(사진=에어로바이런먼트)

▲ 스위치블레이드 600의 운용 이미지.(사진=에어로바이런먼트)

▲ 스위치블레이드 300의 실물 모습.(사진=미 해병대)

목표물에 따라 대인용 ‘스위치블레이드 300’과 대전차용 ‘스위치블레이드 600’로 나눈다.

스위치블레이드 300은 날개를 폈을 때 너비가 60㎝, 길이 60㎝에 불과하다. 무게 역시 2.5㎏으로 가벼워 휴대가 간편하다. 최대 15분, 반경 10㎞까지 비행할 수 있다. 스위치블레이드 600의 경우 무게가 22㎏로 전차는 물론 포병 진지까지 파괴할 수 있다. 40분 이상 비행이 가능해 최대 반경 32㎞까지 작동 가능하다.

▲ 스위치블레이드는 우크라이나가 사용중인 터키제 바이락타르 TB2 드론보다 빨리 비행할 수 있어 전술적인 활용 가치도 높다.(사진=에어로바이런먼트)

우크라이나가 사용중인 터키제 바이락타르 TB2 드론보다 빨리 비행할 수 있어 전술적인 활용 가치도 높다.



수분 만에 공격 세팅이 가능하고 비행 중 목표물을 조정하는 능력을 지니고 있어 보다 정밀한 타격이 가능하다.

전문가들은 이 드론이 일회용 무기이므로 미국의 리퍼 무인기가 발사하는 헬파이어 미사일보다 훨씬 저렴할 것으로 보고 있다. 스위치블레이드 300의 가격은 6000달러(약 730만 원) 선으로 예상된다.

매체는 일부 군사 전문가를 인용해 스위치블레이드가 우크라이나에 제공 되면 전쟁 양상이 크게 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