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대전차 미사일 들고 러 탱크 파괴하는 우크라 전 女 의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전차무기를 들고 이동 중인 타티아나 초르노볼(42)의 모습.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세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조국을 지키고자 대전차 무기를 든 전직 여성 국회의원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 키이브(키예프)의 최전선에서 대전차 미사일을 들고 조국 방어에 나선 타티아나 초르노볼(42)의 사연을 보도했다.

두 아이의 엄마인 그는 현재 우크라이나군의 대전차 유도미사일 무기시스템 운영을 책임지는 군인으로 최전방에서 활약하고 있다. 언론들이 그의 활약상에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는 특별한 경력 때문이다.

▲ 매복해 대전차무기를 가동 중인 타티아나 초르노볼(42)의 모습.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과거 저널리스트이자 시민단체 활동가로 명성을 떨친 그는 지난 2013년 유로마이단 혁명을 이끈 지도자 중 하나였다. 당시 친러 성향의 대통령인 빅토르 야누코비치가 유럽연합(EU)과 무역협정을 연기하자 이에 반대하는 수만명의 시민들이 마이단 독립 광장으로 모여들어 3개월간 반정부 시위를 펼쳐 결국 정권교체에 성공했다. 당시 초르노볼은 시위 중 잔인하게 구타를 당하고 코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기도 했다. 또한 이듬해 그의 남편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과 싸우다 목숨을 잃는 비극을 겪기도 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후 지난 2014년 국회에 입성한 그는 2019년 퇴임했으며 현재는 놀랍게도 군인으로 변신해 장교로 복무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초르노볼은 각각 6명 내외로 구성된 두 팀을 지휘하며 키이브 외곽에 매복해 러시아군의 탱크를 파괴하는 임무를 수행 중이다. 그의 무기는 대전차유도미사일 스투그나(Stugna)-P로 놀랍게도 개인 차량에 이를 싣고 매복지로 운반한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초르노볼은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내 볼트 전기차를 몰고 매복 위치로 가 위장한 후 3일을 기다렸다"면서 "이후 러시아군의 탱크가 나타나 사격했고 화염에 휩싸이는 것을 지켜봤다"고 털어놨다.

이어 "키이브에서 항복이라는 단어는 없다"면서 "생각한 것보다 모든 것이 잘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