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 폭격으로 지옥이 된 도시…드론으로 본 참혹한 마리우폴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2일 드론으로 촬영한 마리우폴의 전경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이 러시아군이 퍼붓는 폭격에 폐허가 된 가운데 이 모습이 드론의 촬영 영상으로 공개됐다. 최근 트위터 등 SNS에는 러시아군 공격으로 파괴된 마리우폴 시가지의 전경을 담은 영상이 빠르게 확산됐다.

이 영상은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촬영된 것으로 영상 속 지역은 마리우폴 동쪽에 위치한 리보베레즈니 지역이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거의 한 달에 걸친 러시아의 무차별 공격에 도시가 얼마나 파괴됐는지 한 눈에 들어온다. 지역 전체가 폭격으로 잿더미가 된 가운데 파괴된 아파트와 갈가리 찢겨진 나무 등이 전쟁의 현실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역시 같은 날 촬영된 미국 위성 기업인 맥사 테크놀로지의 위성 사진으로도 이 모습은 생생히 잡혔다. 드론보다 더 멀리 우주에서 본 마리우폴은 도시 전체가 파괴되고 검게 그을린 것은 물론 연기까지 피어오른다. 멀리 하늘에서 봐도 참담함이 그대로 느껴질 정도. 이에대해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지옥의 풍경'이라고 묘사했으며 마리우폴의 한 지역 관리는 "러시아군은 마리우폴이 어떻게 되든 관심이 없다"면서 "그들은 마리우폴을 부숴버려 죽은 땅 위에 재로 만들고 싶어한다"고 비판했다.

▲ 지난 22일 러시아군의 포격과 폭격으로 파괴된 마리우폴의 건물 곳곳에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실제로 최근 마리우폴을 탈출한 한 주민은 영국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거리에 쌓인 시신들이 썩어가고 있는데 이를 매장할 일꾼 조차 없다"면서 "마리우폴 시민들은 먹을 것이 없으며 거리 곳곳은 죽은 사람들 뿐이다. 세상 사람들이 그곳의 현실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러시아군이 지난달 24일 개전 이후 지금까지 마리우폴을 집중 공격해 온 이유는 이곳이 남부의 전략적 요충지이기 때문이다. 마리우폴은 우크라이나 동부 친러시아 반군의 점령지와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로부터 무력으로 병합한 크림반도를 연결하는 요충지다. 러시아가 마리우폴을 점령하면 크림반도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하는 육로 회랑이 완성되기 때문에 마리우폴은 개전 전부터 러시아군의 최우선 전략 목표로 꼽혀왔다.

▲ 지난 22일 러시아군의 폭격과 포격으로 파괴된 마리우폴의 리보베레즈니 지역 곳곳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맥사 테크놀로지

특히 마리우폴 주위를 포위한 러시아군은 지난 20일 우크라이나군에 무기를 버리고 도시를 떠나라고 최후통첩을 날렸으나 우크라이나는 항복을 거부하고 교전을 이어가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현재 마리우폴에 10만 명 가량의 시민들이 피란을 떠나지 못하고 발이 묶여있다"면서 "이들은 음식과 물, 약도 없이 계속되는 러시아군의 포격과 폭격을 견뎌내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