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재벌 2세인 줄 알았는데”...짝사랑에 전 재산 홀랑 날린 中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상하이에 거주하는 여성이 로맨스 스캠 사기 피해로 전재산을 날릴 위기에 처했다.(동영상 공유 플랫폼 하오칸 캡쳐)

 

중국 상하이에 거주하는 30대 중국 여성 진 모 씨는 1개월 전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한 재벌 2세라고 자신을 소개한 중국인 남성 A를 처음 만났다. 

자신에 대해 글로벌 투자 기업의 재벌 2세라고 소개한 A씨는 말끔하고 잘생긴 남성 사진을 진 씨에게 전송하며 믿음을 쌓아갔다. 

그는 진 씨에게 아침과 저녁 하루 두 차례씩 안부 문자 메시지를 전송했고, 종종 해외 출장 중 촬영한 사진이라면서 멀끔한 30대 남성 사진을 전송했다. 

두 사람이 알고 지낸 뒤 불과 사흘째 되던 날 A씨는 진 씨에게 대뜸 온라인 투자 전문 플랫폼을 소개하며, 해당 플랫폼에 직접 투자할 시 큰돈을 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평소 A씨로부터 가족들과 친구, 학교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수시로 대화를 나눴던 진 씨는 그가 소개한 온라인 플랫폼 투자처에 대해 한 치의 의심도 하지 않았고, 별다른 의심 없이 수백만 원 상당의 현금 투자를 시작했다. 

첫 번째 투자 당시 진 씨는 A씨가 안내한 투자 플랫폼에 5000위안 상당의 현금 투자를 했고, 해당 금액을 입금한 직후 A씨는 진 씨의 통장에 투자 이자 1000위안을 포함한 6천 위안의 회수금이 입금되는 것을 확인시켜줬다. 

또, 이튿날 또 한 차례 2만 위안 상당의 현금 투자를 한 진 씨는 A씨로부터 투자금 상당의 거액의 이자가 입금된 것을 확인시켜주는 메시지를 전송받았다. 이때부터 A씨와 그가 소개한 투자 플랫폼을 전적으로 신뢰하게 된 진 씨는 투자금을 크게 올려 공격적인 투자를 시작하기 시작했다. 

 

진 씨의 환심을 사는데 성공한 A씨는 피해자 진 씨에게 해당 플랫폼 관계자가 자신의 지인이라고 소개하며, 거액의 투자금은 한 번에 투자할 시 더 높은 고액의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감언이설을 늘어놓았다. 

진 씨가 일면식 없는 A씨에게 송금한 돈은 무려 92만 위안, 한화로 약 1억 8000만 원에 달했다. 진 씨가 A씨와 SNS를 통해 처음 연락을 주고 받은 지 불과 1개월 만의 일이었다. 

진 씨는 A씨와 연인 관계를 이어가며 결혼까지 할 경우 투자금을 곧 회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 사건은 관할 상하이 공안국이 진 씨가 거액의 금액을 지나치게 자주 이체하는 것을 수상하게 여기고 수사에 나선 끝에 일종의 ‘로맨스 스캠’(Romance Scam)’ 사기 사건이라는 것이 적발되면서 꼬리가 잡혔다. 

연애를 뜻하는 영어 단어 ‘로맨스’와 신용 사기를 의미하는 ‘스캠’의 합성어인 ‘로맨스 스캠’은 온라인에서 친분을 쌓아 믿음을 갖게 한 뒤 연애 등을 미끼로 돈을 요구하는 신종 금융사기다. 

공안 조사 결과, 진 씨는 A씨와 단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었으며 더욱이 A씨에게 송금한 금액 중 상당액이 진 씨가 사설 대부업체를 통해 빌린 대출금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진 씨는 A씨가 추천한 투자 플랫폼에 거액을 투자하기 위해 총 3차례에 걸쳐 사설 대부 업체에서 20만 위안(약 3900만 원)을 빌렸으며, 친척, 친구, 전 남자친구에게까지 돈을 빌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씨는 관할 공안국 수사가 시작되자 평소 진 씨와 연락을 주고 받았던 SNS 계정을 삭제한 뒤 자취를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관할 상하이 공안국은 로맨스 사기 사건 관련 용의자 5명을 붙잡아 여죄 여부를 추가 수사 중이라고 밝힌 상태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