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윌 스미스 내로남불? 과거 민머리 남성 조롱…‘위선자’ 논란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윌 스미스는 1991년 미국 CBS방송 유명 심야토크쇼 ‘아세니오 홀 쇼’(The Arsenio Hall Show)에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윌 스미스는 토크쇼 밴드의 베이시스트를 상대로 ‘농담’을 던졌는데, 당시 일화가 이번 오스카 폭행 사건과 맞물려 사태를 더 악화시키고 있다.

오스카 무대에서 시상자를 폭행한 윌 스미스의 과거 행적이 도마 위에 올랐다. 2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대중문화지 롤링스톤은 윌 스미스의 과거 발언이 그의 발목을 붙잡았다고 보도했다.

윌 스미스는 1991년 미국 CBS방송 유명 심야토크쇼 ‘아세니오 홀 쇼’(The Arsenio Hall Show)에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윌 스미스는 토크쇼 밴드의 베이시스트를 상대로 ‘농담’을 던졌는데, 당시 일화가 이번 오스카 폭행 사건과 맞물려 사태를 더 악화시키고 있다.

▲ 윌 스미스는 민머리 베이시스트를 가리키며 “베이스 연주자? 그만의 규칙이 있다. 그는 매일 머리를 밀어야 한다. 그게 규칙이다”라고 말했다. 농담거리가 된 베이시스트는 웃으며 고개를 끄덕였지만, 방청석에서 야유 섞인 웃음소리와 낮은 빈정거림이 들리면서 잠시 분위기가 어색해졌다.

윌 스미스는 민머리 베이시스트를 가리키며 “베이스 연주자? 그만의 규칙이 있다. 그는 매일 머리를 밀어야 한다. 그게 규칙이다”라고 말했다.

농담거리가 된 베이시스트는 웃으며 고개를 끄덕였지만, 방청석에서 야유 섞인 웃음소리와 낮은 빈정거림이 들리면서 잠시 분위기가 어색해졌다. 

그러자 윌 스미스는 “아, 농담이잖아 왜 이래”라며 상황을 어물쩍 넘겼다. 순간의 정적이 있었지만, 사회자의 노련한 진행으로 그 일은 그렇게 마무리됐다.

▲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오른쪽)가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시상자 크리스 록(왼쪽)을 폭행했다./로이터 연합뉴스

그로부터 30년 후, 이번엔 윌 스미스의 아내가 ‘민머리 농담’의 표적이 됐다. 그러나 윌 스미스는 자신의 철없는 농담을 웃어 넘겨준 베이시스트와 달리 아내를 웃음 소재로 삼은 코미디언에게 주먹을 날렸다.

윌 스미스의 과거 행적이 드러나자 현지에서는 위선자(hypocrite) 비난이 쇄도했다. 누리꾼들은 “다른 사람은 잘만 놀리더니, 정작 가족이 표적이 되니 감당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물론 윌 스미스 옹호 여론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스물셋 당시의 윌 스미스와 예순을 바라보는 지금의 크리스 록을 비교하는 거냐”고 지적했다.

논란이 격해지자, 과거 윌 스미스의 농담거리가 되었던 베이시스트가 직접 언론에 나와 말을 보탰다.

당시를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다는 베이시스트 존 B. 윌리엄스(81)는 롤링스톤과의 인터뷰에서 “(그의 말을)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는 코미디언이었고 래퍼였다. 그냥 농담으로 받아들였다. 웃어넘겼다”고 밝혔다.

베이시스트는 “그건 그냥 쇼였다. 재밌었다. 전혀 신경 쓰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스카 시상자 발언은 윌 스미스의 과거 농담과 결이 다르며, 윌 스미스에게 측은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이시스트는 “일단 나는 탈모증이 없다. 머리카락이 얇아져 뒤도 돌아보지 않고 삭발했을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자신은 탈모증을 앓고 있었던 게 아니라면서, 지병으로 어쩔 수 없이 삭발한 윌 스미스의 아내와는 입장이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또 윌 스미스가 시상자 농담을 농담으로 받아들이지 못한 것은, 농담의 대상이 본인이 아닌 아내였기 때문이라고 감쌌다.

베이시스트는 “크리스 록이 농담을 날렸을 때 분명 윌 스미스도 웃고 있었다. 윌 스미스는 그저 아내를 대신해 분노를 표출한 것뿐이다. 사랑하는데 뭔들 못하겠느냐”라고 주장했다. 다만 “윌 스미스가 주먹을 휘두르기 전에 먼저 말로 불쾌감을 전달했다면 일이 복잡해지지 않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은 있다”고 말했다.

▲ 윌 스미스는 27(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킹 리차드’로 생애 첫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AFP 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는 27일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 부문 시상자로 나온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렸다. 크리스 록이 윌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을 두고 “‘지.아이.제인 2’(삭발한 여성군인이 등장하는 영화)에 출연하면 되겠다”고 농담을 던진 게 화근이었다. 크리스 록의 발언 이후 윌 스미스는 곧장 무대로 난입,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고 내려갔다.

윌 스미스는 해당 사건으로 배우 데뷔 32년 만에 받은 첫 오스카상의 의미를 스스로 퇴색시켰다. 윌 스미스는 이날 영화 ‘킹 리차드’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수상 무대에 오른 윌 스미스는 소감 막바지 주최 측과 참석자에게 폭행에 대해 짤막한 사과를 전했다. 하지만 피해자인 크리스 록에 대해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리곤 몇 시간 후 오스카 뒤풀이에 참석해 가족과 함께 웃으며 춤을 췄다. 크리스 록은 어떤 파티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 윌 스미스와 제이다 핀캣 스미스가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앞서 포토월에 섰다. 윌 스미스의 아내이자 배우인 제이다 핀캣 스미스는 지난해 탈모를 동반한 자가면역질환으로 삭발을 감행했다./UPI 연합뉴스

윌 스미스의 폭행 사건 이후 할리우드에선 비난이 쏟아졌다. 배우와 감독 등 영화계 인사가 줄줄이 윌 스미스를 질타했다.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역시 “아카데미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에선 수상 박탈까지 거론됐다. LA 경찰국이 사건을 인지했으나 피해자인 크리스 록의 신고 거부로 아직 수사에 착수하지 못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사태가 악화하자 윌 스미스는 사건 하루 만인 28일 공개 사과문을 발표했다. 윌 스미스는 “제이다(부인)의 건강 상태에 대한 농담은 내가 감당하기에 너무 커 감정적으로 반응했다”면서 “크리스 (록), 당신에게 공개 사과하고 싶다. 내가 선을 넘었고 틀렸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