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행기 경로 추적해보니… “푸틴 이미 지하벙커 은신 중” 핵전쟁 대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최고위급 인사들이 이미 지하벙커에 은신 중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최고위급 인사들이 이미 지하벙커에 은신 중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유럽 민간탐사보도 단체 벨링캣 측은 크렘린궁 인사들의 비행기 이동 경로를 추적한 끝에 이런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벨링캣 러시아 안보 담당 수석 조사관 크리스토 그로체프는 특히 보름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이 우랄산맥 핵 벙커에 있다고 주장했다. 조사관은 2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채널24'와의 인터뷰에서 “쇼이구 장관의 비행기 이동 경로를 추적했더니 우랄산맥 우파 주변을 지속해서 오고 간 것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스크바에서 시베리아 쪽으로 1200㎞ 떨어진 우파 근처에는 비밀 핵 벙커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부연했다.

▲ 벨링캣 러시아 안보 담당 수석 조사관 크리스토 그로체프는 2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채널24’와의 인터뷰에서 “쇼이구 장관의 비행기 이동 경로를 추적했더니 우랄산맥 우파 주변을 지속해서 오고 간 것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러시아는 1970년대 말 우파에서 140㎞ 떨어진 야만타우산에 군용 벙커를 설치했다. 핵전쟁에 대비한 대규모 군사시설인 이 벙커는 상황실을 갖추고 있어 유사시에도 군 지휘가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미 정보 당국은 이 벙커가 최근 지속적으로 개량·확장된 것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관은 “이런 근거를 종합하면 쇼이구 장관이 벙커에 있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면서 “다른 결론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며칠 전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이 미 CNN방송 인터뷰에서 말한 대로, 크렘린궁이 정말 핵전쟁을 고려 중이라면 (쇼이구 장관이 행선지가 벙커라는 것 외) 다른 결론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쇼이구 장관의 딸 크세니아 쇼이구가 지난 22일부터 3일간 우파에 머문 것도 이런 사실을 뒷받침한다고 덧붙였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과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왼쪽).

푸틴 대통령은 쇼이구 장관과 다른 벙커에 은신 중인 것으로 조사관은 분석했다. 그로체프 조사관은 “크렘린궁 최고위급 비행기가 하나같이 수그루트 근처에서 위치추적장치를 끄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 행적은 기밀인 만큼, 다른 정부 엘리트들과 함께 그 근처 최신식 핵벙커에 있을 것이다”라고 추정했다. 수르구트는 모스크바에서 북동쪽으로 약 2897㎞ 떨어진 곳에 있다. 

이런 분석이 나오자 영국 데일리메일과 미러 등은 “러시아가 ‘핵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하는 것”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