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강도 엄마의 황당한 절규 “착실히 강도질하는 내 아들을 왜 죽였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버스에서 강도행각을 벌이다 사망한 강도. 엘우니베르살

불행하게 아들을 잃은 여자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정의를 요구하면서 쏟아낸 여자의 발언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힘든 궤변에 가까운 탓이다.

과테말라에선 최근 강도미수사건이 발생했다. 권총으로 무장한 2인조 강도가 시내버스에 올라 승객들을 털려다 발생한 사건이다.

버스에 오른 강도들이 총을 꺼내 들고 승객들을 위협하는 순간 버스에선 총성이 울렸다. 순간 강도 중 1명이 고꾸라졌다.

돌발 상황에 화들짝 놀란 공범은 버스에서 내렸지만 마침 순찰을 돌던 경찰차와 마주쳤다. 그는 있는 힘을 다해 줄행랑을 치다 발목을 삐는 바람에 현장에서 검거됐다.

버스에서 강도에게 총을 쏜 사람은 총을 갖고 있던 한 승객이었다. 경찰이 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버스에 올랐을 때 이 승객은 이미 어디론가 사라진 후였다.

사건이 속보로 TV에 보도되면서 총을 맞고 사망한 강도의 엄마는 현장으로 달려갔다.

여자는 사건을 보도하고 있는 기자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하며 "아들을 죽인 승객을 꼭 붙잡아 정의를 구현해 달라"고 절규했다. 하지만 그러면서 그가 쏟아낸 발언은 황당하기 그지없었다. 

여자는 "아들은 여느 때처럼 일찍 일어나 버스를 털러 나간 것뿐인데 그런 아들을 죽였다"고 했다. 마치 평범하고도 정상적인 일상에 열심이던 아들을 누군가 죽였다는 투였다.

 이어 그는 "아들은 그저 강도였을 뿐 그 누구에게도 피해를 준 적이 없다. (지금까지 범죄를 저지르면서) 누구에게도 총을 쏴본 적 없다"고 했다. 

이 같은 발언은 과테말라 사회의 공분을 샀다. 

네티즌들은 "사회의 악이 어떻게 자라는지, 범죄자 가정이 어떤 환경인지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한목소리로 여자를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강도였을 뿐이라니 아무리 아들의 죽음이 안타까워도 어떻게 저런 말을 하는지 캐 상식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아무에게도 피해를 준 적이 없다는 말에 말문이 막힌다. 권총강도가 사람에게 얼마나 큰 트라우마를 남기는지 모른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일각에선 강도에게 총을 쏜 승객을 찾아 용감한 시민으로 표창장을 주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한 강도는 교도소를 뻔질나게 드나들던 전과자였다. 무장강도, 공갈협박, 마약 투약 등으로 전과가 여럿이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