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위성사진에서 갑자기 사라진 러시아군…전쟁 끝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군이 흙으로 만든 방호벽만 남긴 채 키이우 인근 안토노프공항에서 철수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미국 위성 통신 업체 맥사 테크놀로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한 달이 훌쩍 지난 가운데,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에서 철수한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CNN과 뉴욕타임스(NYT) 등 해외 언론의 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러시아군이 그동안 점령하고 있던 안토노프공항을 떠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같은 주장의 근거로 위성사진이 공개됐다. 해당 사진은 미국 위성 통신 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촬영한 위성사진이다.

 

러시아군이 철수한 것으로 추정되는 안토노프공항은 키이우에서 북서쪽으로 28㎞ 떨어진 지점에 있으며,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침공 첫날인 2월 24일 이곳을 점령한 후 진지를 구축하고 주둔해왔다.

뉴욕타임스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 5차 평화회담 후, 우크라이나 북부 지역에서 군사 작전을 축소할 것이라고 발표한 지 사흘 만에 러시아군이 키이우 및 체르니히우에서 철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실제로 러시아의 침공 이후 촬영된 위성사진에서는 키이우 서쪽에 배치됐던 러시아군 차량과 포병 진지, 러시아군이 흙으로 건설한 방호벽 등을 확인할 수 있지만, 지난달 31일 촬영된 사진에서는 방호벽만 볼 수 있다.

사라진 군사들과 차량, 대포 등 무기가 어디로 이동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다만 키이우 서쪽에 배치됐던 러시아군과 무기들이 모두 러시아를 돕고 있는 벨라루스에서 온 것으로 전해지는 만큼, 벨라루스를 통해 철수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젤렌스키 대통령 "러시아군, 느리지만 확실하게 우크라이나에서 철군 중"

한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평화협상 대표단은 1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대면 회담을 한 지 사흘 만에 온라인 회담을 재개했다. 양측 모두 이날 협상의 논의 내용은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일(한국시간) 화상 연설에서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지역에서 인도주의 통로가 운영됐다. 3071명의 마리우폴 주민을 포함한 6266명이 대피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군이 수도 키이우 외곽 마을을 비롯한 우크라이나 북부에서) 느리지만 확실하게 철군 중”이라며 “곳곳에 남은 폭발물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