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軍 짐승들, 민간인 무차별 처형” 시신 깔린 키이우 ‘눈물의 탈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부차의 한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자세 그대로 숨진 민간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에서 퇴각했습니다. 우크라이나군은 지난달 28일(이하 현지시간) 이르핀에 이어 1일 부차, 호스토멜, 이반키우 등 키이우 서쪽 외곽 지역을 탈환했습니다. 키이우 동북과 서북 지역에서도 러시아군을 몰아냈습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은 "우크라이나군이 키이우 일대 30개 이상의 정착촌을 탈환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러시아군이 떠난 키이우는 도시 전체가 거대한 무덤으로 변해 있었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와 현지 매체 키이우인디펜던트는 러시아군이 떠난 키이우 거리에 민간인 시신이 널려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3일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길목마다 시신이 깔린 키이우의 참상을 공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신(新) 스레브레니차. 키이우 부차는 지난 몇 주간 러시아 짐승들 손에 있었다. 그들은 현지 민간인을 닥치는대로 '처형'하였고, 손이 등 뒤로 묶인 시신이 거리에 흩어져 있었다"고 분노를 드러냈습니다.

스레브레니차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집단학살이 자행된 곳입니다. 보스니아 내전이 한창이던 1995년 7월 세르비아계 민병대는 UN 안전지역으로 지정된 스레브레니차 마을에서 8753명의 보스니아 민간인을 살해했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스레브레니차를 언급했다는 건, 러시아군이 그만큼 많은 키이우 민간인을 학살했다는 말입니다.

▲ 키이우 외곽 20km 지점 고속도로에서는 벌거벗은 여성 등 4~5명의 민간인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러시아 야만인들은 길가에서 시신을 바로 불태우려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실제로 러시아군은 키이우에서 퇴각하면서 민간인들을 무차별 학살했습니다. 러시아군 총에 맞아 숨진 민간인의 시신은 아무렇게나 길에 널려 있었습니다. 행여 시신이 훼손될까, 우크라이나 군용 차량이 갈지자로 키이우에 진입했을 정도입니다. 키이우 외곽 20㎞ 지점 고속도로에서는 벌거벗은 여성 등 4~5명의 민간인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러시아 야만인들은 길가에서 시신을 바로 불태우려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키이우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의 키이우 탈환 직후 부차에서는 최소 280구의 민간인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도망치던 자세 그대로 숨진 이의 시신은 러시아군의 학살이 얼마나 무차별적이었는지를 보여줬습니다. 특히 손이 뒤로 묶인 채 발견된 시신이 많았는데, 이는 조직적 학살의 증거라고 키이우인디펜던트는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아나톨리 페도루크 부차 시장은 "주민 수백 명이 숨졌다. 시신 280구를 집단 묘지에 매장했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의하면 이후 다른 집단 매장지 근처에서 시신 57구가 추가로 발견됐습니다. 개중에는 14세 소년도 있었습니다.

유엔인도지원조정실(OCHA)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사망한 민간인은 1232명입니다. 이 중 112명은 어린이였습니다. 부상자는 193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그러나 OCHA는 실제 사상자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