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러軍, 우크라 시위대에 섬광수류탄 투척...무차별 발포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CNN과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아톰은 2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평화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쏘고 섬광 수류탄을 투척했다고 전했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민간인 시위대를 무력 진압했다. CNN과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아톰은 2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평화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쏘고 섬광 수류탄을 투척했다고 전했다.

러시아군은 지난달 4일 유럽 최대 원자력발전 지역인 자포리지야(자포리자)를 점령했다. 핵 참사 우려에도 원전을 향해 무차별 포격을 퍼부은 끝에 일대를 장악했다. 러시아군은 현재 원전 주변에 병력 500명과 탱크 등 중차량 100여 대를 배치해둔 상태다.

▲ 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지야 에네르호다르에선 러시아 점령에 반대하는 주민의 평화 집회가 벌어졌다. 에네르호다르 중심가로 쏟아져 나온 주민 수백 명은 우크라이나 국기를 들고 행진했다. 러시아군의 침공을 규탄하며 소리 높여 애국가를 불렀다.

이후 자포리지야에서는 러시아군을 규탄하는 평화 시위가 계속됐다. 자포리지야 에네르호다르에선 2일에도 러시아 점령에 반대하는 주민의 평화 집회가 벌어졌다. 

에네르호다르 중심가로 쏟아져 나온 주민 수백 명은 우크라이나 국기를 들고 행진했다. 러시아군의 침공을 규탄하며 소리 높여 애국가를 불렀다.

▲ 러시아군은 그러나 민간인 평화 시위대를 무력으로 진압했다. 시위대를 겨냥해 실탄을 쏘고 섬광 수류탄을 투척했다./출처=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아톰

러시아군은 그러나 민간인 평화 시위대를 무력으로 진압했다. 시위대를 겨냥해 실탄을 쏘고 섬광 수류탄을 투척했다.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곳곳에서 굉음과 함께 하얀 수류탄 연기가 치솟았다. 시위대는 러시아군 총포를 피해 사방으로 흩어졌다.

▲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곳곳에서 굉음과 함께 하얀 수류탄 연기가 치솟았다. 시위대는 러시아군 총포를 피해 사방으로 흩어졌다./출처=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아톰

▲ 러시아군은 그러나 민간인 평화 시위대를 무력으로 진압했다. 시위대를 겨냥해 실탄을 쏘고 섬광 수류탄을 투척했다./출처=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아톰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아톰은 "러시아 침략자들이 평화 시위대를 공격했다. 섬광 수류탄으로 시위대를 진압했다"고 규탄했다. 러시아군의 무력 진압으로 시위 참가자 4명이 다쳤으며, 일부 시위 참가자는 러시아군에게 끌려갔다고 밝혔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민간인 평화 시위대를 무력으로 해산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21일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헤르손에서도 실탄을 쏘고 섬광 수류탄을 던지며 평화 시위대를 진압했다. 이로 인해 최소 1명이 다쳤다.

▲ 출처=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아톰

이번 전쟁을 '특수군사작전'이라 규정한 러시아는 줄곧 민간인을 겨냥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헤르손에 이어 에네르호다르에서도 평화 시위대 무력 해산이 포착되면서 러시아의 주장은 궁색한 변명이 되고 말았다.

유엔인도지원조정실(OCHA)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사망한 민간인은 1232명이다. 이 중 112명은 어린이였다. 부상자는 1935명으로 집계됐다. OCHA는 실제 사상자가 더 많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