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대만] 비 새고, 멈추고..대만서 한국산 열차 망신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이 대만에 수출한 전동차에서 잦은 고장이 발생해 현지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고조된 분위기다. 문제가 된 열차는 지난해 4월 대만 철로가 한국에서 정식으로 수입해 운행을 시작한 직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열차’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관심이 집중됐던 전동차였다. 

하지만 운행을 시작한 지 불과 1년 사이 누수, 문 열림 고장 등 무려 685건 이상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지난해 4월부터 대만에서 운행된 한국 현대로템의 전동차(EMU900) 일부가 문이 닫히지 않거나 객실 내부 낙상 방지판이 비정상적인 작동으로 고객들의 불편을 초래해 열차 운행에 차질을 빚었다고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제가 된 열차는 대만 철로가 지난해 4월부터 한국 현대로템에서 520량을 수입해 전격 운행에 도입한 것들로 알려졌다. 당시 대만 철로는 현재로템에 열차 수입 비용으로 총 58억 위안을 지불했다. 

열차 수입 당시 대만 철로 측은 열차 내부에 임신부 전용 좌석과 자동 센서 조명등, 분홍색 인테리어를 전격 설치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열차 노선이라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열차 운행이 시작된 지난 1년 동안 출입문 끼임을 방지하는 센서의 감도가 높은 탓에 문 개폐가 비정상적으로 작동되는 등 다수의 문제가 이어졌다고 이 매체는 비판했다. 

특히 해당 열차가 대만에 전격 도입된 지 1주년이었던 지난 1일 열차가 타이난시 타이치아오역을 진입할 때 객차 사이의 낙상 방지판이 이탈하면서 객실 안에 있던 고객들이 큰 불편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사건은 사건 현장에 있었던 탑승객들이 촬영한 영상과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공개되면서 논란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논란이 계속되자, 대만 철도관리국 측은 사건과 관련해 ‘열차가 고속 주행 시 풍압에 의해 낙상 방지판의 고정 장치 일부가 풀렸고, 이에 대해 현대로템에 문제 개선을 요청한 상태’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대만 철도관리국의 공식 입장이 공개된 이후에도 상당수 대만 누리꾼들은 지난해부터 수 백여 차례 안전 문제가 계속돼 왔다는 점에서 열차 안전 보수에 대한 수준 높은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센 상황이다. 

한 누리꾼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열차라고 포장한 열차가 사실은 세상에서 가장 불안전한 열차였다”면서 “거액의 돈을 주고 한국에서 들여온 열차가 운행된 지 단 1년 사이에 7백 건에 가까운 고장이 보고된 것은 분명 큰 문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민진당이 한국에서 비싸게 사온 쓰레기 전동차에서 문제가 끊이지 않고 계속 이어지고 있다”면서 “대만 주민들의 피 같은 돈으로 거액을 들여 겨우 이런 전동차를 수입해왔다는 것이 실망스럽다”면서 대만 당국과 한국을 동시에 비난했다. 



한편, 지난해 11월에도 한국에서 수입된 같은 전동차 천장에서 누수가 발생해 운행 중이었던 열차 탑승객 다수가 다른 칸으로 비상 이동하는 소란이 발생한 바 있다. 

당시에도 대만 철로는 전동차 천장에서 갑자기 빗물이 새기 시작해서 승객들을 비상 이동 조치했다고 누수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하지만 승객들 다수가 “지난 10월에도 빗물이 샌 적이 있다”면서 분통을 터뜨리는 등 논란은 한동안 이어졌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