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하늘서 본 체르노빌…“‘붉은 숲’ 파헤친 러軍 집단 피폭”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 운영 기업인 에네르고아톰은 우크라이나군 드론에 찍힌 체르노빌 원전 상황을 공개했다. 방사능 오염 지역인 ‘붉은 숲’에는 러시아군이 구축한 방어용 참호와 아무렇게나 파놓은 구덩이가 여기저기 어지럽게 흩어져 있었다. 상당수의 러시아군 병력이 이곳에 머물렀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였다.

러시아군이 철군한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상황이 공개됐다. 6일(현지시간) CNN은 러시아군이 파헤쳐 놓은 체르노빌 원전 ‘붉은 숲’이 드론 카메라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 운영 기업인 에네르고아톰은 우크라이나군 드론에 찍힌 체르노빌 원전 상황을 공개했다. 방사능 오염 지역인 ‘붉은 숲’에는 러시아군이 구축한 방어용 참호와 아무렇게나 파놓은 구덩이가 여기저기 어지럽게 흩어져 있었다. 상당수의 러시아군 병력이 이곳에 머물렀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였다.

▲ ‘붉은 숲’에서 바라본 체르노빌 원전.

▲ 방사능 오염 지역인 ‘붉은 숲’에는 러시아군이 구축한 방어용 참호와 아무렇게나 파놓은 구덩이가 여기저기 어지럽게 흩어져 있었다

붉은 숲은 체르노빌 원전 10㎞ 근처 숲을 가리킨다. 원전 폭발 사고 이후 방사선에 피폭된 소나무들이 고사해 붉은색으로 변했다. 시간당 방사선량은 최대 10밀리시버트로, 일반인 연간 방사선 피폭 한도(1밀리시버트)의 10배에 달한다.

지난달 26일 체르노빌 원전을 장악한 러시아군은 아무런 보호 장비 없이 붉은 숲 통제구역까지 장갑차를 몰고 들어갔다. 러시아군 방사선 피폭은 물론 방사능 물질 유출도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로이터통신은 “러시아군이 보호 장비도 없이 장갑차를 몰고 방사능 흙먼지를 일으키며 붉은 숲을 통과했다. 이는 자살행위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교전 중 몇 차례 위기는 있었으나 다행히 우려했던 유출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하지만 러시아군이 피폭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는 에네르고아톰 관계자 말을 인용해 “러시아군이 ‘붉은 숲’에 참호를 팠으며, 피폭된 러시아 병사들을 태운 버스 7대가 벨라루스 병원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지난달 31일 러시아군은 체르노빌에서 철군했다.

이에 대해 에네르고아톰은 “러시아군이 체르노빌 원전 통제권을 반환하고 병력을 철수시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병사가 피폭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러시아군이 방사선 피폭으로 어쩔 수 없이 퇴각했을 거란 추측이었다. 

▲ 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 포격으로 파괴된 체르노빌과 근처 마을 사이 다리 위에 서 있다./AP 연합뉴스

이후 일각에선 체르노빌에 있었던 러시아군 가운데 약 75명이 방사선 피폭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는 구체적 보도도 나왔다. 일본 교도통신은 6일 “체르노빌 원전 근처에서 러시아군 75명이 피폭을 당해 인접국 벨라루스의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우크라이나 할시첸코 에너지장관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할시첸코 장관은 교도통신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심각한 수준의 방사선 피폭이 발생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