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 여자 남편이 우크라 군인”…주민 폭로로 러軍에 성폭행 당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 여자 남편이 우크라 군인”…주민 폭로로 러軍에 성폭행 당해(사진=AFP 연합뉴스)

우크라이나에서 남편이 군인이라는 이유로 러시아군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란민 여성의 폭로가 나왔다.

AFP통신은 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자포리지야에서 이날 중부 지역으로 향하는 버스를 기다리던 엘레나(가명)가 남동쪽으로 약 300㎞ 떨어진 도시 헤르손을 탈출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자신을 조산사라고 소개한 엘레나는 지난 2월 24일 러시아군 침공 직후 4명의 자녀를 먼저 탈출시켰다고 밝혔다. 남편은 군인이어서 최전선으로 보내졌다. 그는 재산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기 위해 남았지만, 차량을 구하지 못해 탈출이 미뤄지고 있었다.

하지만 러시아군이 지난 3일 도시를 점령하면서 상황은 급격히 나빠졌다. 이날 오후 3시쯤 한 상점에 들렀던 그는 러시아 군인 2명이 들어오고 나서 도시가 점령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군인들은 상점 손님들과 대화를 시작했고, 그중 한 남성이 엘레나를 가리키며 “이 자가 반데로브카”라고 소리쳤다. 그는 이어 “이 여성(엘레나)의 남편이 우크라이나 군인이다. 전쟁이 일어난 이유는 이 여자의 남편과 같은 사람들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반데로브카는 제2차 세계대전 전후로 러시아와 싸우기 위해 나치와 협력하면서 ‘우크라이나 민족주의자 조직’(OUN)을 이끈 스테판 반데라를 지칭하는 용어다.

이 남성의 발언에 위협을 느낀 엘레나는 재빨리 가게를 빠져나와 집으로 향했다. 하지만 두 명의 러시아 군인이 그의 뒤를 따라 집으로 들어왔다.

▲ 엘레나(가명)는 자신의 남편이 군인이라는 이유로 러시아군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사진=AFP 연합뉴스)

엘레나는 눈물을 흘리며 “군인들은 아무 말도 없이 나를 침대로 밀었다. 총으로 위협하며 옷을 벗겼다”고 회상했다. 이어 “군인들은 많은 말을 하지 않았다. 가끔 나를 ‘반데로브카’라고 부르거나 서로에게 ‘이제 네 차례야’라고 말할 뿐이었다”며 “그들이 떠나고 나니 새벽 4시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 상황이 너무 역겹고, 더는 살고 싶지 않다. 내 남편이 군인임을 폭로한 그 사람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노했다.



우크라이나 성폭력 및 가정 폭력 피해자 지원 단체인 ‘라스트라다 우크라이나’ 관계자는 “수천 명의 여성과 어린 소녀들이 성폭행을 당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첫 번째로 받은 신고가 지난달 3일 ‘러시아 군인 3명이 어머니와 17세 딸을 동시에 성폭행했다’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검찰청은 지난달 말부터 러시아군에 의한 성폭행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2008년부터 강간죄는 전쟁범죄로 인정됐다”며 “국제형사재판소를 통해 정의를 바로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