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軍 포격에 파괴된 우크라 아파트…실종 아들 기다리는 노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북서쪽 위성도시 보로댠카에서 지난 9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러시아군 침공 당시 파괴된 아파트 건물 잔해 속에서 아들의 시신을 찾다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 로이터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북서쪽으로 40㎞ 떨어진 위성도시 보로댠카. 러시아군의 포격을 받은 시내 아파트에서는 실종자 수색이 한창이라고 AFP통신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근처에 사는 주민 안토니나 칼레트니크(65)는 폐허가 된 아파트 한쪽에 놓인 의자에 앉아 수색 작업을 지켜본다. 눈물 자국이 남은 그의 눈에는 잠을 못 잔 흔적이 역력하다. 5층짜리 이 건물 3층에는 그의 아들인 유리(43)가 살고 있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에게 수색 작업은 한없이 느리게만 느껴질 뿐이다.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북서쪽 위성도시 보로댠카에서 지난 8일(현지시간) 안토니나 칼레트니크(65)는 러시아군 침공 당시 파괴된 아파트 건물 잔해 속에서 실종된 아들이 발견되길 기다리고 있다. / AFP 연합뉴스

그의 집은 러시아군의 포격을 간신히 피했다. 반면 아들이 살던 아파트는 러시아군의 침공이 시작되고 나서 불과 며칠 만인 지난 3월 1일 포격에 파괴됐다. 건물 한가운데에는 커다란 구멍이 뚫려 있다. 10개 동이던 이 아파트 단지는 불과 몇 분 만에 콘크리트와 뒤틀린 금속 더미로 변했다.



앉은 자리에서 두 손에 쥔 지팡이에 머리를 괴고 수색 작업을 바라보던 그는 “한밤중이었기에 아파트 안에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포격이 있던 그날 밤부터 아들과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탈출했을지 아니면 다쳤을지 모른다. 잔해 밑에 갇혀 있을지도 모른다”며 “모르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북서쪽 위성도시 보로댠카에서 지난 8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러시아군 침공 당시 파괴된 아파트 건물 잔해 속에서 가족의 유품으로 보이는 책을 찾아 살펴보고 있다. / AFP 연합뉴스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북서쪽 위성도시 보로댠카에서 지난 8일(현지시간) 소방관들이 러시아군 침공 당시 파괴된 아파트 건물 잔해 속에서 실종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 AFP 연합뉴스

잔해 더미에는 옷가지와 신발, 소파 쿠션, 책, 장난감 등이 어지럽게 널려 있다. 동물 모양의 봉제 인형도 간간이 보인다.

이 아파트 1층에 살던 주민 70대 여성 류보우 야레멘코는 포격이 있던 날 지하 대피소로 피신했다. 그는 “첫 번째 포격에 길 건너편 지하 대피소까지 뛰어갔다. 도중에 넘어져 갈비뼈를 다쳤다”며 “한 달 반 가까이 머물고 있다”고 밝혔다. 여전히 충격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그는 “대피소에는 실종된 자녀를 기다리는 가족들이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침공 이전 약 1만 3000명이 살던 보로댠카의 대로는 2㎞ 이상 파괴됐다.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3월 말 러시아군이 키이우 주변에서 철수하자 보로댠카를 탈환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보로댠카의 상황에 대해 민간인 학살이 일어난 인근 도시 부차보다 훨씬 더 심각하다고 밝혔다.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도 지난 7일 무너진 아파트 2개동에서 지금까지 시신 26구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