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부차 학살? 마네킹이 시신 둔갑”이라던 러시아…조작방송 들통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7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 관영방송 ‘로시야24’는 우크라이나군이 마네킹을 시신으로 둔갑시킨 거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로시야24가 입수했다는 영상은 러시아 드라마 촬영 현장 영상으로 드러났다. 오히려 러시아 쪽이 가짜뉴스, 조작방송을 퍼뜨린 셈이다.

러시아는 그간 ‘부차 대학살’ 만행을 줄곧 부인해왔다. 러시아군이 물러난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민간인 시신 수백 구가 쏟아졌으나, 모두 조작이라고 주장했다. 7일(이하 현지시간)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궁 대변인이 “부차 거리에서 확인된 시신은 러시아군과 무관하다”고 밝힌 데 이어, 러시아 관영방송 ‘로시야24’는 같은 날 우크라이나군이 마네킹을 시신으로 둔갑시킨 거라고 보도했다.

이날 로시야24는 우크라이나군이 부차에서 마네킹을 시신으로 위장하는 영상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보도를 맡은 기자는 “군복을 입은 우크라이나인 두 명이 마네킹을 테이프로 둘둘 말아 시신으로 위장했다. 시신으로 착각할 만하다. 유사한 마네킹 수십 개가 시신으로 둔갑, 우크라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꾸준히 등장하고 있다”고 자세히 설명했다. 그러나 조작은 오히려 러시아 쪽에서 한 것으로 드러났다.

▲ 방송이 나간 다음 날인 8일 BBC러시안과 폰탕카 등은 해당 뉴스가 조작된 것이라고 관련자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양심선언에 나선 러시아 방송계 종사자 나데즈다 콜로베바는 “해당 영상은 내가 조감독으로 참여한 드라마의 비하인드 영상이다”라고 폭로했다./출처=나데즈다 콜로베바

방송이 나간 다음 날인 8일 BBC러시안과 폰탕카 등은 해당 뉴스가 조작된 것이라고 관련자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양심선언에 나선 러시아 방송계 종사자 나데즈다 콜로베바는 “해당 영상은 내가 조감독으로 참여한 드라마 현장 영상이다”라고 폭로했다. 로시야24의 관련 보도는 명백한 가짜뉴스, 조작방송이라는 지적이었다.

콜로베바는 “영상은 전쟁 중 우크라이나가 아니라, 3월 20일 러시아 레닌그라드주 프세볼로시스크시 드라마 촬영 현장을 담은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 로시야24가 우크라이나 군인이라고 지목한 영상 속 인물 역시 스턴트팀 스텝이라고 설명했다. 그 중 한 사람은 러시아 영화계에서 유명한 스턴트 감독 알렉산더 우바로프라고 콜로베바는 말했다.

우바로프는 매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네바강에서 개최되는 ‘붉은 돛 축제’(Scarlet Sails) 2019년 공연에 참여한 인물이다. 폰탕카에 따르면 우바로프 감독 역시 뉴스를 확인하고 ‘가짜뉴스’ 대응 방안을 변호사와 논의 중이다.

▲ 콜로베바는 “우리는 건물에서 사람이 떨어지는 장면을 촬영 중이었다. 마네킹은 배우를 대신한 일종의 스턴트맨이었다”라고 덧붙였다./출처=나데즈다 콜로베바

▲ 출처=나데즈다 콜로베바

콜로베바는 “우리는 건물에서 사람이 떨어지는 장면을 촬영 중이었다. 마네킹은 배우를 대신한 일종의 스턴트맨이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떨어질 때 충격으로 마네킹 팔다리가 떨어지지 않도록 테이프로 둘둘 말았다. 또 마네킹이 주차된 차 지붕에 떨어지면서 실제처럼 핏방울이 튀도록 가짜 피를 마네킹에 붙였다”고 전했다.

콜로베바가 증거로 제시한 추가 영상에는 촬영 관계자들이 마네킹을 준비하고 건물 6층에서 배우 대신 떨어뜨리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콜로베바는 “하루 12시간씩 주 6일 내내 있던 현장이다. 우리가 모를 리 없다”면서 “우리는 마네킹에 이름도 붙여줬다. 또 촬영 현장에서 스텝이 군복을 입는 일은 흔하다”고 지적했다.

“동료 연락을 받고 방송 조작 사실을 알게 됐다”는 콜로베바는 “단번에 촬영 현장임을 알아봤다. 로시야24는 우크라이나 신용을 떨어뜨릴 요량인가 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허위 보도라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신상 공개를 결심했다”며 얼굴을 드러냈다.

콜로베바는 “나는 러시아에 있다. 두렵다”면서도 “용기를 내야 한다. 내 개인적 운명보다 우크라이나인의 생명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