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상하이 병원 한 곳서 코로나로 약 500명 사망...당국은 은폐” 주장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VOA 기사 캡처. 상하이 최대 요양병원에서 약 500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으나 당국이 은폐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국 상하이의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당국이 코로나19 사망자 규모를 은폐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의소리(VOA) 중국판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상하이 푸둥신구에 있는 둥하이 요양병원에서는 지난달 초부터 고령의 환자 일부와 직원들의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나오기 시작했다.

침상 수가 1900병상 규모인 이 병원은 상하이에서도 손에 꼽히는 대형 요양 시설로 알려져 있다.

VOA는 해당 병원 간호사의 말을 인용,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요양원 내 노인의 수가 500명에 달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10일 대만 중앙통신은 해당 병원에 있던 노인, 간병인 등 모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노인들에 대한 적절한 보살핌과 조치가 없었고, 간호 인력마저도 임시직으로 급히 고용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을 불러일으켰다고 전했다.

또 중국 현지 경제 매체인 차이신 “해당 병원의 의사와 간호사가 줄지어 감염돼 격리되면서 병원 인력이 부족해졌다. 스스로 돌볼 수 없는 노인들을 위해 급히 간호인력 모집을 했다”고 보도했는데, 해당 보도는 게시 하루도 지나지 않아 삭제됐다.

그러나 상하이시 보건당국은 노인들이 사망한 사실은 물론이고,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사실 조차 인정하지 않고 있다.

▲ 상하이 최대규모 둥하이 요양병원서 코로나로 방치된 노인들 다수가 사망했다고 전해졌다. 웨이보 캡처

중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지난해 1월 25일부터 지난달 18일까지 14개월 동안 4636명을 유지해왔다. 그러다 약 한 달 전이 되어서야 4638명으로 늘었다. 1000만 인구의 도시가 줄줄이 폐쇄되는 동안 코로나19 사망자는 고작 2명 발생했다는 의미다. 당시 방역 당국은 지린성에서 기저질환이 있는 60대‧80대 두 명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상하이시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 데이터를 살펴보면 10일 기준,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는 7명에 불과하다. 익명의 시 보건국 관계자는 관영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사례와 사망 기준이 매우 엄격하며, 정치적 간섭에 취약하다”고 말했다.

중국은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뒤 현재까지 중국 전역의 확진자 및 사망자 규모를 은폐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12일 상하이 보건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기준 2만 3342명(무증상 감염 2만 2348명 포함)이다. 당국은 확산세를 막기 위해 도시 전체를 봉쇄했지만, 시민들의 불만이 폭주하자 봉쇄를 일부 완화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