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소고기 사먹었는데 개고기?..칠레 국민 간식에 무슨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칠레에서 개를 잡아 스트리트 푸드로 만들어 팔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사건을 고발한 칠레의 구의원은 "진상이 규명되지 않았지만 혹시 모르니 당분간 고기류 스트리트 푸드를 사먹지 않는 게 좋겠다"고 당부했다.

1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건은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최근 발생했다. 

8살 여자어린이가 길에서 '안티쿠초'라는 스트리트 푸드를 사먹은 데서 시작된 사건이다. 안티쿠초는 소고기와 채소를 꼬치에 끼워 숯불에 구워내는 음식이다. 맛있는 데다 가격까지 저렴해 칠레에서는 인기 있는 대중적 스트리트 푸드다. 

여자어린이는 안티쿠초를 먹고 복통을 일으켰다. 처음에 부모가 의심한 건 식중독이었다. 

부모는 "아무래도 길거리음식이다 보니 가장 먼저 의심할 수 있는 건 위생 문제였다"며 "아이가 식중독에 걸린 줄 알고 부랴부랴 병원으로 데려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병원에서 부모는 의사들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복통의 원인은 식중독이 아니라 아이가 삼킨 내장용 칩이었다. 

의사들은 아이의 위에 반려견 등록용 내장용 칩이 들어가 있다며 "혹시 개 잡아 드셨어요?"라고 물었다. 

부모는 사건을 고발하자 산티아고 당국은 발칵 뒤집혔다. 구청장이 직접 현장에 나가 위생을 점검하고, 무허가로 길에서 음식을 만들어 팔던 곳을 연이어 폐쇄했다. 압수한 식재료만 차량 2대 물량이다. 사건을 공론화한 건 구의원 미셀 가티카였다. 사건이 발생한 곳은 산티아고의 에스타시온 센트랄이라는 자치구. 가티카는 이곳의 구의원이다. 

가티카 구의원은 "모든 정황을 볼 때 여자아이가 먹은 안티쿠초는 소고기로 만든 게 아니라 개고기로 만든 게 분명하다"고 했다. 그는 "길에서 개고기 음식을 만들어 판 게 사실이라면 충격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며 "구의회가 직접 사건의 진상을 밝혀내겠다"고 했다. 그는 이를 위해 구의회의 조사권한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요청한 상태다. 



가티카 구의원은 "적어도 에스타시온 센트랄에선 당분간 소고기를 재료로 사용한 스트리트 푸드를 먹지 않는 게 안전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개를 마구 잡아다가 공급하는 조직이 있을지도 모르니) 반려견을 키우는 견주도 각별히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