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中침략 대비? 대만 국방부, 전시용 ‘국민국방수첩’ 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지 않는 대만이 만일에 발생할지 모르는 군사적 위기로 인해 가능한 재난에 직면했을 때를 대비한 메뉴얼을 12일 발간해 관심이 쏠린다. 대만은 최근 예비군 훈련 기간을 확대하는 한편 의무병 복무기간 연장을 검토 중이다.

대만 중앙통신, 연합보 등 주요 매체에 따르면, 대만 국방부가 발행한 ‘전민국방수첩’(全民國防手冊)이라는 이름의 이 메뉴얼은 국민들이 위기에서 생존을 위해 스스로 도울 수 있도록 행동 요령을 담았다. 

대만 국방부는 지난해부터 자국민의 전시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방수첩 편찬 작업에 착수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사적 위기 및 발생 가능한 재난에 직면했을 때 대응 정보를 국민들에게 제공하여 스스로 생존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밝혔다. 

수첩은 긴급 상황별 QR코드, 공급 경보 및 화재 대피, 건물 붕괴 및 화재, 정전, 수도 차단, 응급처치, 생필품 부족 등 11개 챕터로 구성되어 있다. 

국방부는 현재 발간된 메뉴얼에서 추후 지방 정부는 지역 특성에 맞게 내용을 추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식을 접한 대만 네티즌들은 “전쟁에 나면 항복하는 것이 좋다”, “대만독립 블랙리스트에 없다면 망명은 필요 없다”, “방재는 참고하되, 국방, 군사, 전투준비는 별로다”, “민진당 정부가 공산당과 전쟁을 해봤는가”, “중국에 대항하며 대만을 보호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쟁나면 알아서 살아 남으라는 거다”, “돈이 있으면 재빨리 해외로 도피하고 돈이 없으면 그냥 바다로 뛰어들라는 내용이 빠졌다”는 등 다양한 댓글을 쏟았다. 



아울러, 조지메이슨대학교 안보연구센터 부소장 마이클 훈제커는 최근 VOA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침공에 저항하기 위해 대만이 해결해야 할 시급한 과제로 버틸 수 있는 충분한 무기 보유, 지상 방어력 강화, 대만 국민의 방어력 강화를 꼽았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