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軍 여친 “우크라 여성 성폭행해도 괜찮다” 전쟁범죄 묵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軍 여친 “우크라 여성 성폭행해도 괜찮다” 전쟁범죄 묵인? / 데일리메일

우크라이나에 파병된 남자 친구에게 러시아 여성이 “우크라이나 여자는 성폭행해도 괜찮다”고 말하는 통화 내용이 공개됐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우크라이나 정보기관인 보안국(SBU)이 도청한 러시아 군인의 통화 녹음을 텔레그램에 공개했다고 전했다.

30초 분량의 도청 파일에는 우크라이나에 파병된 러시아 군인과 러시아에 있는 여자 친구의 대화가 담겼다.

통화 녹음은 “그래 거기서 그것을 해”라는 여성의 대답으로 시작한다.

여성은 이어 “그래, 우크라이나 여자들을 성폭행하라구”라고 말해 그것이 성폭행이었음을 알려준다. 그러면서 “아무 말도 하지 마. 이해해”라고 덧붙이며 웃는다. 남성이 우크라이나에서 성범죄를 저질러도 묵인하겠다는 말이다.

남성은 “내가 성폭행해도 괜찮으니 너한테는 말하지 말라고?”라고 되묻는다. 그러자 여성은 “그래, 내가 모르게만 해. 왜 물어 봐?”라고 대답하며 다시 웃는다. 남성도 “정말 그럴까?”라고 말하며 함께 웃는다. 여성은 계속 웃으며 “그래, 허락할게. 그냥 콘돔 써”라고 말한다. 남성도 “알았어”라고 답한다. 통화는 여기서 끝난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보안국(SBU)은 “러시아 여성들이 군인인 남편들에게 우크라이나 여성들을 성폭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부 러시아군은 전장터에서 보안이 취약한 휴대전화나 아날로그 무전기를 이용해 고국과 연락을 취하는데 이런 대화 내용은 정보기관은 물론 일반인도 손쉽게 도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 여성들의 성폭행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분유를 먹는 한 살배기 아기, 남편을 잃은 미망인, 미처 피난을 가지 못한 노인도 표적이 됐다.

▲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한 주민이 러시아의 로켓포 공격으로 초토화 된 자신의 아파트 앞에서 눈물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성폭력 및 가정 폭력 피해자 지원 단체인 ‘라스트라다 우크라이나’의 카테리나 체레파하 대표는 11일 러시아군에 의해 저질러진 성폭행 사례를 설명하며 “러시아군이 민간인 성폭행을 일삼아 사실상 전쟁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체레파하 대표는 러시아군이 12명을 성폭행 했다는 연락을 받았다면서 “이것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밝혔다. 시마 바호스 유엔 여성기구 국장은 “러시아군에 의한 성폭력 범죄에 대한 보고가 급증하고 있다. 정의구현과 책임자 규명을 위해 이 의혹은 반드시 독립적으로 조사돼야 한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피해자들이 이어지는 증언에도 부인만 하고 있다. 드미트리 폴리안스키 주유엔 러시아 차석 대사는 “러시아군을 성폭행범으로 보이게 하려는 우크라이나 등의 계략”이라면서 “수차 말한 대로 러시아의 전쟁 대상은 민간인이 아니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