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軍 우크라 동부에 병력 증강 움직임…美 위성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막서 테크놀로지가 제공한 위성사진에 지난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루한스크주 빌로쿠라키네 인근 고속도로에서 러시아군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 막서 테크놀로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루한스크주) 지역에서 병력을 증강하는 움직임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

미 CNN 방송 등 외신은 12일(현지시간) 자국 민간 위성 기업 막서 테크놀로지가 지난 11일 위성으로 촬영한 러시아군의 움직임을 보여주는 사진을 공개했다.

우크라이나 제2 도시인 하르키우 및 동부 루한스크 등 러시아 인접 지역을 촬영한 사진에는 탱크와 병력 수송용 장갑차 등 200여대의 러시아군 차량 행렬이 목격됐다.

▲ 막서 테크놀로지가 제공한 위성사진에 지난 11일(현지시간) 러시아 서부 벨고로드주 솔로티에서 러시아군이 집결하고 있다. / 막서 테크놀로지

우크라이나와 가까운 러시아 영토 내에서도 러시아의 병력 증강이 포착됐다. 이 지역에는 장갑차 수십 대와 군병력, 막사, 지원 장비 등이 있었으며 일부 지역은 우크라이나 국경과 불과 8㎞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도 11일 “러시아군이 돈바스 일대에서 병력 재배치를 진행 중이며 돈바스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러시아군 차량이 동부 요충지인 이지움 인근으로 몰려가는 모습이 관측됐다고 밝힌 바 있다.

막서 테크놀로지는 동부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 남부에서도 러시아군의 화력 집중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러시아군의 포위 공격을 받는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도 항구 시설과 건물 등이 불에 타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곳은 러시아가 점령하고 있는 크름반도(크림반도)와 동부 돈바스 지역을 육로로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다.



한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러시아의 원래 목표들이 관철될 때까지 계획대로 계속할 수밖에 없다고 12일 선언했다.

그는 러시아군의 침공은 “러시아가 후원하는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며 이는 “러시아 자국의 안보를 확실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군은 2014년 이후 우크라이나군과 내전을 벌여온 돈바스 지역의 분리주의자들이 선언한 이른바 ‘독립국’을 보호하기 위해 대규모 공세를 준비하고 있다.

군사 전문가들은 푸틴 정부가 이 지역 주민들의 지지와 보급품 수송 및 지상 공간의 확보를 통해서 이번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전세를 자기들에게 유리하도록 완전히 뒤집을 계획인 것 같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