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피란 관문’ 국경 르비우 기차역 폭파…러軍 미사일 강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서부 국경 르비우(리비우) 기차역에 미사일을 퍼부었다. 18일(이하 현지시간) AP와 로이터 통신은 르비우에 러시아군이 쏜 미사일이 내리 꽂혔다고 보도했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서부 국경 르비우(리비우) 기차역에 미사일을 퍼부었다. 18일(이하 현지시간) AP와 로이터 통신은 르비우에 러시아군이 쏜 미사일이 내리 꽂혔다고 보도했다.

르비우 주지사 겸 군사행정 책임자 막심 코지츠키는 이날 아침 러시아군이 르비우에 폭격을 퍼부었다고 확인했다. 주지사는 “러시아군이 쏜 미사일 중 3발은 군사 기반 시설에, 다른 1발은 자동차 수리점에 타격을 입혔다”고 밝혔다. 르비우 시장 안드리 사도비도 “미사일 5개가 르비우를 폭격해 긴급 대응에 나섰다”며 “더 자세한 정보를 찾고 있다”고 전했다.

▲ 러시아군 폭격으로 폭파된 르비우 기차역 주변으로 연기가 퍼지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회의원 레시아 바실렌코는 이후 “한 시간 전 르비우”라면서 미사일 폭격으로 화염에 휩싸인 기차역 사진을 공개했다. 바실렌코 의원은 “최소 5발의 러시아군 미사일이 도시를 강타했다”면서 “기차역과 창고가 표적이었다”고 설명했다.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도 텔레그램에서 “고대 유럽 르비우 민간 기반 시설에 5차례의 강력한 미사일 공격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는 계속해서 우크라이나 도시들을 공중에서 야만적으로 공격하고 있다”며 “냉소적으로 전 세계에 우크라이나인들을 죽이는 자신들의 권리를 선언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키이우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이번 공격으로 현재까지 최소 6명이 사망하고 8명이 다쳤다. 르비우 당국은 러시아군 폭격 이후 주민 대피 경보를 발령했다.

▲ 르비우에서 목격된 러시아군 미사일.

르비우는 러시아와 거리가 먼 우크라이나 서부 국경 지역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전쟁 영향을 덜 받아 상대적으로 안전한 피란처로 여겨졌다. 우크라이나 피란민 대부분이 르비우를 거쳐 폴란드 등 유럽으로 대피했다.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는 전쟁 초기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 공격에 나섰으나 점령에 실패해 철수했다. 이후 동부 돈바스 공격에 전력을 집중 배치하는 한편, 키이우 지역에서 미사일 공습을 재개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