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노+

[다이노+] 발자국에 남겨진 공룡의 질병...놈은 왼쪽 다리를 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Artwork by Lara de la Cita, and photographs by Las Hoyas research team, Universidad Autónoma de Madrid, Spain, CC-BY 4.0)

한때 지구를 호령했던 공룡도 생로병사의 고통에서 벗어날 순 없었다.

과학자들은 공룡 뼈 화석에서 골절 흔적은 물론, 암이나 기생충 감염의 증거들을 찾아냈다. 하지만 공룡이 남긴 흔적은 골격 화석만이 아니다. 가끔 과학자들은 공룡의 발자국 화석 같은 흔적 화석에서도 질병의 증거를 찾아냈다. 

스페인 마드리드 자율 대학의 카를로스 헤레라-카스틸로 (Carlos M. Herrera-Castillo)와 그 동료들은 스페인 라스 호야스 (Las Hoyas)의 백악기 초기 (1억2900만 년 전) 공룡 발자국 화석을 조사하던 중 특이한 사실을 발견했다. 수각류 육식 공룡의 발자국이 분명한 발자국의 화석 중 왼쪽에 찍힌 것이 눈에 띄게 비대칭이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이 발자국 흔적을 다각도로 조사한 후 실험실에서 컴퓨터로 시뮬레이션해 가장 가능성 높은 경우를 알아냈다. 이 수각류 공룡은 왼쪽 발, 특히 가장 안쪽 발가락이 심하게 변형된 상태였다. (사진) 따라서 왼쪽으로 다리를 절면서 오른쪽 다리에 체중을 싣고 걸었던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이런 걸음걸이가 한쪽 다리에 상처를 입거나 선천적 기형을 지닌 현생 조류와 비슷하다는 점을 알아냈다. 새와 공룡의 근연 관계는 오래전부터 알려졌지만, 훨씬 몸집이 큰 수각류 공룡도 다리를 다쳤을 때 비슷하게 적응한다는 사실은 처음 알려지는 것이다. 



참고로 이 발자국을 남긴 수각류 공룡의 정확한 종은 특정할 수 없지만, 허리까지의 높이는 2m 정도로 작은 새끼가 아니라 어느 정도 큰 청소년기 혹은 성체 공룡이었다. 태어날 때부터 있던 장애인지는 알 수 없지만, 이렇게 다리를 저는 상황에서도 상당 기간 생존하며 거친 세상을 살아갔다는 점은 분명하다. 병들고 다쳐도 삶은 쉽게 포기할 수 없다. 이 발자국의 주인공 역시 최선을 다해 거친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해 노력했을 것이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