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원샷원킬…단 한 발로 러 장갑차 명중시킨 우크라 탱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현지시간으로 18일 우크라이나 방위군 소속 탱크가 루비즈네 시내에 멈춰 있는 러시아 군용차량을 겨냥한 뒤, 단 한 발의 포탄으로 명중시키는 데 성공했다/ 영상 캡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점령을 위해 집중 공격을 시작한 가운데, 돈바스 루한스크주(州) 루비즈네 시내에서 러시아군 장갑차를 단번에 명중시키는 우크라이나군의 모습이 공개됐다.



영국 인디펜던트 등 해외 언론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전날 우크라이나 방위군 소속 탱크가 루비즈네 시내에 멈춰 있는 러시아 군용차량을 겨냥한 뒤, 단 한 발의 포탄으로 명중시키는 데 성공했다.

 

우크라이나군 탱크는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폐허가 된 건물 뒤편에서 포탄을 발사했다. 포탄은 건물의 깨진 유리창과 입구 등 틈새를 뚫고 나아가 러시아군 장갑차에 정확하게 꽂혔다. 포탄이 완벽하게 건물을 관통한 후, 해당 건물에서는 작은 먼지구름이 포착됐다.

우크라이나군은 직선거리로 수백 m 떨어져 있는 러시아군 장갑차를 매우 정확하게 타격했고, 이후 탱크를 타고 불타버린 건물 잔해로 가득 찬 루비즈네 거리를 이동했다.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18일 SNS에 “러시아군이 대량의 장비를 가지고 시에 진입했다”면서 “러시아군이 차를 타고 달아나려는 민간인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며 “4명이 숨졌고 1명의 중상자가 여전히 현장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루비즈네에서는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7명을 구조했으며, 졸로테시에서는 포격으로 2명이 숨졌다. 리시찬스크에서는 러시아군이 경찰서 건물을 폭격해 경찰 6명이 다쳤다”고 덧붙였다.

현재 러시아군은 수도 키이우 등 북부 지역에서 철수한 뒤, 돈바스 지역의 루한스크·도네츠크(州)를 점령하기 위해 병력을 집결하고 있다.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국방부는 19일, 돈바스 전투가 러시아군의 대규모 작전에 대한 ‘전초’라고 규정했다.

미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워싱턴포스트와 한 인터뷰에서 “러시아군도 물류부대 등 지원병력을 이 지역으로 계속 이동시키고 있어 이에 대한 지원이 계속 도착하고 있다”며 “공세를 확대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동부 일부 지역은 이미 러시아군이 장악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의 총공세 목표가 돈바스와 크림반도를 연결하는 육로 건설이라고 파악했다.



‘돈바스 결전’으로 불릴 만큼 새 국면에 돌입한 이번 전쟁에 서방의 무기지원도 더욱 가속화 될 전망이다. 미국 CNN은 1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8억 달러(약 9800억 원) 규모의 추가 군사 원조를 승인할 예정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편, 돈바스 지역은 우크라이나 산업 중심지이며,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독립세력은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 합병 이후 이곳에서 자칭 ‘공화국’을 수립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