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2주간 예약 꽉 찼어요”...홍콩 21일 방역 완화에 기대감에 ‘들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콩이 오는 21일 코로나19와 관련한 기존의 사회적 거리두기 제재 완화를 앞두고 벌써부터 크게 들썩이는 분위기다.  

지난 14일 홍콩 특별행정구가 홍콩 전 지역의 식당 운영 시간을 기존의 오후 6시에서 10시로 늘리고 체육시설, 미용시설, 극장, 놀이공원 등의 영업을 허용한다는 내용의 코로나19 방역 완화 소식을 공개한 직후 시민들 사이에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된 것.  

실제로 21일부터는 기존의 3인 이상 모임 금지를 5인 이상 모임 금지로 완화해 모든 식당에서 테이블당 4명까지 식사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해, 홍콩 도심 중심가에서 미용실과 피부 마사지샵을 운영 중인 사장 창 모 씨의 상점은 오는 21일 방역 완화 조치 소식이 공개된 직후 예약을 문의하는 전화로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을 정도다. 

창 씨와 동업자 2인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미용실과 피부 마사지샵은 21일부터 약 2주 동안의 예약이 이미 종료된 상태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미용실을 찾지 못했던 고객들이 이 기간 동안의 예약을 꽉 채웠기 때문이다. 

지난 1월 코로나19 팬데믹 조치가 발부된 이후 무려 109일 만의 영업장 재개라는 점에서 이번 완화 조치에 홍콩 시민들이 거는 기대는 매우 크다는 분석이다. 

창 씨는 “목요일부터 영업이 재개된다는 소식이 언론을 통해 발표됐던 지난 14일부터 미용실 이용 문의 전화가 끊이지 않고 왔다”면서 “하지만 정부 방침상 반드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소지하거나, 이를 증명한 백신 패스를 가진 고객만 가게에 진입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의 단골 고객들 중에 백신 접종을 거부한 일부 고객들은 여전히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없다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제한적 완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홍콩 시민들 다수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으로의 경기 회복에 강한 기대감을 보이는 분위기다. 

홍콩미용산업연맹 넬슨 엽사이훙 회장은 “완화 조치 소식이 공개된 이후 줄곧 이전과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세심한 준비를 해오고 있다”면서 “앞으로 2주내에 예약이 꽉 찼을 정도로 시민들이 미용에 대한 욕구가 크다는 것을 확인했다. 팬데믹 이전 수준의 경기 회복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했다. 

홍콩의 관광 산업 분야에서도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으로의 회복에 본격적인 시동을 거는 분위기다. 

21일부터 홍콩을 찾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현지 투어가 재개될 것이라는 소식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다만 각 그룹 여행 상품의 경우 최대 인원 30명까지만 여행에 동행할 수 있으며, 모든 여행 분야 종사자들은 반드시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했다는 백신 증명서를 소지해야 한다는 조건이 붙었다. 

또, 홍콩을 찾는 여행객들 역시 신속 항원 검사 증명서를 소지해야 한다는 조건부 자유 여행이 허가된 상태다. 

홍콩관광협회 티모시 추이팅퐁 상무이사는 “정부의 이번 방침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면서 “이번 방침으로 인해 홍콩에 기반을 두고 운영되는 여행사들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봉쇄로 긴 시간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했던 관광 가이드, 대형 관광 버스 운전사들도 일자리를 되찾을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다만, 홍콩 요식업계에서는 현재 발부된 제한적 완화 조치를 넘어 2019년과 같은 수준의 완전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선언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목소리를 냈다. 

홍콩요식업관리협회 렁춘화 회장은 “소형 식당들은 목요일부터 본격적인 영업 재개를 시작할 것”이라면서 “영업이 재개될 경우 코로나19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50% 이상의 경기 회복을 빠르게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렁 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가 빠른 시일 내에 더 완화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당장 영업재개가 가능한 외식업체의 비중은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단 20~30% 수준에 불과할 정도로 기존 대부분의 외식업체들이 문을 닫거나, 무기한 영업 중단 상태에 빠져 있다”면서 “특히 이 중에서도 중국 음식점의 타격이 가장 큰 상태”라고 했다. 

한편,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홍콩의 관광 산업은 큰 타격을 받은 상태다. 지난해 기준 홍콩을 찾은 방문객의 수는 지난 2020년 대비 99.8% 급감했으며, 홍콩 정부에 등록된 1천 700곳의 여행사 중 100곳 이상은 지난 2년 사이 폐업한 상태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