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실상’ or ‘주작’...범죄 르포 생방송에 우연히(?) 담긴 기자 휴대폰 날치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갈수록 불안해지고 있는 치안을 고발하던 기자가 TV 카메라 앞에서 보도내용을 생생하게 보여준 사건이 발생했다. 뉴스를 본 시청자들은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다. 충분히 실상을 짐작할 수 있겠다"고 입을 모았다.  

공교로움의 극치처럼 보이는 이 사건은 최근 칠레에서 벌어졌다. 칠레의 기자 마리오 시드는 생방송으로 연결된 한 아르헨티나 뉴스전문 채널을 위해 TV카메라 앞에 섰다. 

기자가 준비한 리포트는 범죄다발에 대한 내용이었다. 기자는 "최근 칠레에서 범죄가 크게 늘었다"면서 "길에서 불안해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한창 생방송이 진행되고 있을 때 갑자기 쿵하는 소리와 함께 TV 화면엔 엉뚱한 화면이 뜨기 시작했다. 

하늘과 땅바닥이 보이는 등 마치 카메라가 마구 흔들리는 것 같았다. 생방송 중이던 기자의 말도 더 들리지 않았다. 

안데스산맥 넘어 아르헨티나 스튜디오에서 뉴스를 진행하던 여자앵커는 본능적으로 무언가 사고가 난 걸 감지했다. 앵커는 다급하게 여러 번 기자의 이름을 부르면서 "마리오 기자, 무슨 일 있죠? 괜찮아요?"라고 묻는다. 

하지만 화면에서 사라진 칠레 기자에게선 아무 대답이 없었다. 방송이 정상화한 건 잠시 후였다. 다시 화면에 나타난 기자는 "도둑맞을 뻔했어요"라고 입을 뗐다.

기자는 "카메라 빼앗길 뻔했어요. 다행히 아무 일도 없었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도 어이가 없다는 듯 "지금 제가 있는 곳이 칠레 국회의사당에서 불과 몇 미터 떨어진 곳인데 이런 일이 벌어지다니 이건 정말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앵커가 "주변에 경찰 없어요?"라고 묻자 기자는 "경찰이요? 없어요"라고 말했다. 

기자가 당할 뻔한 건 칠레에서 '깜짝 절도'라고 부르는 일종의 날치기였다. 선량한 피해자에게 천천히 접근한 뒤 갑자기 날치기범으로 돌변, 목표로 한 가방이나 핸드폰 등을 강취해 도주하는 범죄다.

방송이 종료된 후 확인된 일이지만 날치기범이 핸드폰을 빼앗으려 하는 과정에서 기자는 범인과 가벼운 몸싸움을 벌였다. 이를 본 동료들은 기자를 도와주기 위해 달려갔다. 카메라가 흔들리면서 엉뚱한 장면이 화면에 흐른 건 이 때문이었다. 기자와 동료들의 저항으로 범행에 실패한 날치기범은 그대로 도주했다고 한다. 



시청자들은 "범죄가 기승이라고 보도하는 기자가 카메라 앞에서 날치기범과 만나다니 이게 정말 우연이냐" "국회 바로 옆인데 경찰이 1명도 없다고? 그럼 안전한 곳은 대체 어디냐"는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