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정찰부터 자폭까지..무시무시한 군용 드론의 진화 어디까지 왔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전에서 군용 드론의 중요성은 계속 커지고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도 드론의 활약은 단연 두드러졌다. 이미 드론 없는 항공 정찰은 생각할 수 없을 정도이고 공격에서도 드론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다. 우크라이나에 막대한 추가 무기를 지원하는 미국 역시 스위치블레이드 자폭 드론 같은 공격 드론을 포함했다. 

여기에 더해 서방 주요 국가들은 드론의 임무를 정찰과 공격에서 수송까지 확장하고 있다. 이미 막대한 수의 수송기와 헬리콥터가 존재하긴 하지만, 소규모 단거리 보급 임무에는 현재의 유인 항공기보다 크기가 작은 드론이 더 유용하기 때문이다. 특히 비행 갑판 면적이 작은 구축함 같은 군함에서는 매우 유용하다. 

영국 해군은 현재 고정익기 형태와 쿼드롭터 형태의 소형 수송 드론 2종을 테스트 중이다. 윈드레이서 자율 시스템 (Windracers Autonomous Systems) 울트라 (Ultra) 드론은 두 개의 엔진을 이용해 최대 1000km까지 비행이 가능한 고정익기 형태의 드론으로 항공모함에 소규모 수송 임무에 적합하다. 최대 적재량은 100kg 정도로 작은 편이지만, 항공기나 함정 운용에 필요한 부품 몇 개를 수송하기 위해 큰 항공기를 사용하는 것보다 훨씬 효율적이고 경제적이다. 

말로이 (Malloy) T-600 쿼드롭터는 비행 거리는 짧지만 대신 적재량이 250kg으로 크고 넓은 비행 갑판이 없는 구축함에도 물자를 공급할 수 있어 활용 범위가 넓을 것으로 기대된다. 

영국 해군은 두 종의 드론을 제작하고 테스트하기 위해 두 회사에 30만 파운드의 초기 개발 자금을 준 상태로 앞으로 이 드론들은 영국 해군의 주력 항공모함인 퀸 엘리자베스 호의 비행 갑판과 동일한 형태의 지상 테스트 갑판에서 성능을 검증하게 된다. 



이후 항공모함과 다른 군함에서 운용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실제 해군 함정에서 테스트하게 된다. 이 드론들이 흔들리는 해군 함정에서 거친 바람을 이겨내고 모든 기상 조건에서 운용이 가능한지가 관건이다. 특히 항공모함 같은 경우 착륙 중 사고가 대형 참사로 발전할 수 있어 이착함 시 신뢰성이 중요하다. 테스트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해상 수송 드론이 본격 도입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