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푸틴, 국경지역에 핵 공격 가능한 미사일 배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가 국경지역에 전술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M 발사대를 설치했다고 주장했다. 이스칸데르-M 자료사진

▲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 보도 캡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에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탄도미사일 발사대를 배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인 우크린폼의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동쪽으로 60㎞ 떨어진 벨고로드 지역에 병력을 증원하는 동시에 이스칸데르-M 미사일 발사대를 배치했다.

이스칸데르-M은 재래식 탄두뿐만 아니라 전술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이다. 사거리가 500㎞인 이 미사일은 2006년부터 실전배치됐으며, 미사일 방어체계를 돌파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 수많은 국가에 위협의 대상으로 꼽혀 왔다. 벨고로드에 배치된 이스칸데르-M의 사거리 안에는 우크라이나 제2도시인 하르키우와 동부 도시인 폴타바 등이 포함돼 있다.

▲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북서쪽 소도시 보로디얀카에서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 사이에 우크라이나 국기가 걸려 있다 AFP 연합뉴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전인 지난 2월 초, 러시아 서부 곳곳에 이스칸데르-M을 배치하고 벨라루스와 합동훈련을 진행했다. 서방 국가들이 우크라이나 침공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을 내놓자 이를 일축했지만, 결국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여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15일 CNN과 한 인터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술 핵무기나 화학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에 전 세계가 대비해야 한다”며 “그런 가능성은 진짜 정보가 아닐 수 있지만 사실일 수도 있기 때문에 나뿐 아니라 전 세계 모든 국가가 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 지리놉스키 장례식에 등장한 푸틴과 경호원이 든 핵가방 정체. 러시아 국영방송

미국도 러시아가 궁지에 몰리면 핵무기를 사용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지난 14일 “러시아가 지금까지 군사적으로 직면한 차질과 좌절을 고려할 때 전술 핵무기나 저위력 핵무기를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할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9일 인도 매체 인디아투데이와 한 인터뷰에서 “현 단계에서는 우크라이나에 핵무기가 아닌 재래식 무기만 쓸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다음 달 9일 제2차 세계대전 승전 기념일(전승절)까지 우크라이나 침공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공격을 재촉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 가운데, 현재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사실상 점령하고, 동부 돈바스 지역을 중심으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