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미서 유행인 ‘파란약 챌린지’ 비상...학생들 무더기 응급실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미 콜롬비아의 청소년들 사이에서 발기 부전 치료제 비아그라 챌린지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경찰까지 캠페인을 통해 부작용을 경고하고 있지만 비아그라 광풍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콜롬비아 북서부 안티오키아의 푸에르토 베리오에선 최근 중학생 8명이 수업 중 무더기로 병원 응급실로 실려갔다. 

갑자기 컨디션 난조를 호소하면서 결국 응급실에 들어간 학생들은 13~15살 청소년들. 병원에 도착한 후에야 밝혀진 사실이지만 학생들은 쉬는 시간에 모여 비아그라를 먹었다. 

학생들은 비아그라를 음료수에 탄 뒤 딱 한 모금씩만 마셨다고 했지만 보건 당국은 의심을 갖고 있다. 당국자는 "비아그라를 탄 음료수 한 모금으로 이런 부작용이 생기진 않았을 것"이라면서 "학생들이 야단을 맞을까봐 비아그라 복용 사실만 인정한 것인지 모른다"고 했다.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비아그라 챌린지였느냐는 질문에 학생들은 손사래를 쳤다. 익명을 원한 병원 관계자는 그러나 "비아그라 챌린지가 아니라면 학생들이 왜 학교에서 비아그라를 먹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콜롬비아 에선 이런 사건이 처음이 아니다. 최근에만 비슷한 사건 2건이 더 있었다. 

베가치라는 지역에선 중학생 3명, 산타바르바라라는 지역에선 중학생 2명이 비아그라를 복용하고 응급실로 실려갔다. 비아그라를 먹고 부작용으로 병원에 간 학생들은 12~14살이었다. 

아틀랜티코주의 피오호, 메타주의 아카시아스, 쿤디나마르카주의 마드리드, 산탄데르주의 쿠쿠타 등 비슷한 사건이 발생한 지역을 꼽자면 끝이 없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콜롬비아 국립기관인 식품약물감시연구소는 최근 비아그라 챌린지 주의보를 발령했다. 연구소는 "비아그라 복용이 일시적인 저혈압 등을 유발할 수 있고 폐나 신장 등 장기의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면서 청소년들에게 비아그라 복용 자제를 당부했다. 

관계자는 "비아그라를 복용하고 시력이 떨어진 사례도 보고됐다"면서 "의사 등 전문가의 감독 없이 비아그라를 복용하는 건 위험하다"고 말했다. 

경찰도 힘을 보태고 나섰다. 콜롬비아 경찰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네 눈을 떠라'라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캠페인 명칭에는 눈을 딱 감고 비아그라를 꿀꺽 삼키면 위험하다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경찰은 "비아그라 복용 후 부작용이 많다는 사실을 널리 알리기 위해 캠페인을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콜롬비아 청소년들 사이에서 비아그라 챌린지가 시작된 건 2019년이다. 코로나19사태로 주춤했던 비아그라 챌린지는 단계적으로 일상이 회복되면서 SNS를 타고 다시 무서운 속도로 번지고 있다. 

현지 언론은 "어디에서 누구에 의해 시작됐는지, 목적이 무엇인지도 명쾌하게 드러난 건 없지만 비아그라 챌린지 광풍이 불면서 병원 신세를 지는 청소년들이 계속 불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