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대만] “어떻게 전달하지?”...‘골칫거리’ 된 우크라 난민 지원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만 전국에서 주민들이 십시일반 모은 우크라이나 난민 돕기 지원품의 운임비가 최고 103억 원에 달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기존에 예상했던 정부 예산 초과로 적절한 시기에 지원품이 전달되지 못한 채 무기한 ‘골칫거리’ 신세로 전락했다.

중국 매체 관찰자망은 대만 정부가 우크라이나 난민 돕기 운동을 마구잡이식으로 실시하면서 총 650톤의 난민 지원품을 전국에서 모았지만, 정작 정부가 운임비를 제때 마련하지 못한 탓에 모금된 지원품들이 사실상 무기한 방치된 상태에 놓였다고 26일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만 정부가 책정한 한 해 해외 원조 시 투입 가능한 예산 규모는 약 3억 7천만 대만 달러(약 128억 원)에 불과하다. 하지만 지난 2월 24일 이후 대만에서 모아진 지원품의 해외 운송료 총액은 무려 2억 4천만 대만 달러(약 86억 원)로 한 해 예산의 대부분을 투입해야 하는 형국이다. 

이 때문에 대만 당국은 대만 전역에서 뜻 있는 주민들이 보내 온 우크라이나 난민 돕기용 지원품들을 무려 650톤이나 거둬 들이고도, 정작 운임비를 감당하지 못해 제때 운반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대만 내부에서도 부담스러운 운송료를 어느 부처에서 책임질지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매체들은 이 상황에 대해 ‘관련 부처 내부에서 도저히 감당하기 어려운 운임비가 책정된 탓에 최종적으로 대만 행정원에 자금 지원 요청을 했지만, 이들 역시 외부 부서에서 지나치게 모금 행사 규모를 키웠다는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며 결정적인 자금 지원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는 상태’라면서 ‘거액의 운송비 문제를 어느 부서에서 최종적으로 책임질지 여부는 여전히 결정된 바 없다’고 보도했다. 

사실상 우크라이나 난민 돕기용 지원품들이 현재 대만 외사부의 타오위안시 한 지하 창고에 무기한 방치되고 있는 셈이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대만 우자오셰(吴钊燮) 외교부 장관은 “원래 계획은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한 지원품 모집을 약 50톤 정도로 예상했으나, 그보다 10배 이상 많은 650톤 가량의 물품이 대만 각 지역에서 모이면서 예상했던 운송 비용 1600만 대만 달러 이상을 초과했다”면서 “현재 예상할 수 있는 운송비 총액은 약 2억 4천만 달러 정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거액의 추가 예산 배정이 가능한지 여부에 대해서 그는 “다른 부처에 배정된 예산을 활용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이때도 추가 운송비가 투입돼야 할 경우 어쩔 수 없이 행정원에 도움을 청해 행정원으로부터 예비비 등 추가 예산 배분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대만 외사부 측은 고가의 운임비 발생 문제가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물가 상승 요인이 주요하게 작용했다는 입장이다. 

대만 외사부 측은 대만 매체 연합보(联合报) 대만 외사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전세계 모든 국가에서 겪고 있는 물가 상승과 운송료 상승 문제가 대만에서도 목격되고 있는 것”이라면서 “운송 시기를 아직까지 특정할 수는 없지만,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물자 보급을 완료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고가의 운임비를 감당하지 못한 채 전국에서 모금된 우크라이나 난민용 지원품이 창고에 방치돼 있다는 소식이 공개되자 현지 누리꾼들은 비판적인 목소리를 높이는 분위기다. 

한 누리꾼은 “대만 주민들 역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우크라이나 난민들을 돕기 위해 전국에서 모아진 소중한 지원품이 정부의 행정 착오로 수포로 돌아갈 위기에 처했다”면서 “외사부의 계산 착오로 빚어진 이 사태로 인해 사실상 우크라이나 인근까지 투입될 운송료가 전국에서 모아진 지원품의 가격을 웃도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차라리 성금을 모금해서 전달하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이고 손 쉬운 원조 방법이었을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이렇게 모아놓은 물건들이 높은 습기와 온도 탓에 모두 손상돼서 결국엔 기부도 하지 못한 채 창고에서 쓰레기로 전락해버릴 가능성이 크다”면서 “외사부는 가장 기본적이고 현실적인 운송비 등도 제대로 계산하지 못한 채, 오직 외부에 보여주기식 행정에 치중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