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서 4500년 전 ‘전쟁의 여신’ 석상 발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번에 발굴된 아나트 머리 석상

‘중동의 화약고’라 불리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고대 여신의 석상이 발견됐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BBC등 외신은 4500년 전에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 고대 여신 아나트의 머리가 가자지구 남쪽 칸유니스에서 발굴됐다고 보도했다.

석회암으로 제작된 이 조각상은 높이 22㎝로, 뱀을 왕관처럼 머리에 쓰고있는데 전문가들은 이를 힘과 무적의 상징으로 해석했다. 아나트(Anat)는 가나안 신화에 등장하는 사랑과 전쟁의 여신으로 폭력적인 성격으로 살육을 즐긴 것으로 전해진다.

처음으로 이 조각상을 발견한 농부인 니달 아부는 "밭을 경작하다가 우연히 조각상을 발견했다"면서 "처음부터 귀중한 유물이라는 것을 깨달았지만 이렇게 고고학적인 가치가 높을 줄은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가나안 시대부터 이곳에 우리 팔레스타인들이 살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가자지구 박물관에 전시 중인 아나트 석상의 모습

팔레스타인 하마스 관광유물부 자말 아부 리다도 "이번 발견은 팔레스타인 문명과 역사가 이곳에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팔레스타인 당국이 이번 아나트 석상 발견에 의미를 두는 것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오랜 갈등의 역사와 맞물려있다. 과거 유대 민족의 지도자였던 아브라함은 이라크 남부에 살다가 신의 계시에 따라 가나안이라 불리던 지금의 팔레스타인 땅으로 이주했다. 문제는 이 땅에 이미 팔레스타인 민족이 살고 있었던 것으로 이후 두 민족 간의 피의 역사가 시작됐다.



특히 팔레스타인 자치구역인 가자지구는 이스라엘에 대항하는 팔레스타인 무장조직의 주요 기지로 지금도 무력 충돌이 빈번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