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부차 학살 증거 나왔다…시신 근처 러軍, 드론에 딱 걸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 부차에서 지난달 13일(현지시간) 촬영된 드론 영상의 이미지. CNN은 26일 러시아 군용차량 한 대가 한 교차로에 서 있고, 바로 아래에 놓인 물체가 시신 3구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 CNN

러시아군 행렬이 다수의 민간인 시신이 발견된 우크라이나 부차 거리를 지나는 동영상이 공개됐다. 러시아가 ‘민간 학살’ 의혹에 대해 줄곧 부인해온 상황에서 전쟁범죄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될지 주목된다.

CNN은 26일(현지시간) 한 제보자가 지난달 12일과 13일 부차에서 드론 카메라로 러시아군을 촬영했다고 밝혔다. 영상은 조작된 것이 아니며, 촬영자 신원은 신변 안전을 우려해 밝히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 미 민간 위성업체 막서 테크놀러지가 지난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 부차 야블론스카 거리에 방치돼 있는 시신들이 찍힌 3월 19일 위성사진을 공개했다. / 막서 테크놀러지

CNN이 공개한 지난달 13일 영상은 러시아 군용차량 한 대가 부차의 한 교차로에 정차한 모습을 담고 있다. 매체는 거리 바로 아래에 있던 물체는 시신 3구로, 지난달 18일 미 위성업체 막서 테크놀러지의 위성 사진은 물론 지난 1일 한 지역의원이 찍은 영상 속 시신들과 똑같다고 밝혔다.

같은 날 촬영된 추가 영상은 또 다른 러시아 군용차량이 시신 방향으로 이동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바로 전날 찍힌 영상에는 주택 바깥에 세워진 군용차량 주변에 다수의 러시아 군인이 서 있는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이들이 어떤 임무를 수행 중이었는지는 불분명하다.

매체는 러시아 국방부에 논평을 요청했으나 회신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영상은 시신이 즐비한 거리에서 러시아군이 작전을 수행하는 모습을 담은 첫 증거라고 평가했다.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 부차 거리에서 지난 2일(현지시간) 쓰러져 있는 민간인 희생자들의 모습. /AFP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당국은 부차 등 러시아군이 장악했던 지역에서 민간인 시신 수백 구를 수습했다며 집단학살의 증거라고 주장하고 있다. 숨진 민간인 중엔 뒤로 손을 묶인 채 뒤통수에 총을 맞은 경우도 있었다. 일부 여성 시신에선 살해되기 전 성폭행을 당한 흔적이 발견됐다.



그러나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정부가 공개한 모든 증거가 러시아를 비방하기 위해 조작된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한편 국제형사재판소(ICC) 검찰은 유럽연합(EU)과 함께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의 전쟁범죄 혐의에 대한 합동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AFP통신 등 서방 언론들은 카림 칸 ICC 검사장이 우크라이나와 리투아니아, 폴란드 검찰총장들과 함께 러시아의 전쟁범죄 및 반인도주의 범죄 혐의에 대해 수사에 나서기로 했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02년 설립된 ICC가 국가 간 합동 수사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