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낮에 여친 시신 옮기다가…홍콩서 인면수심 남친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벌건 대낮에 헤어진 전 여자친구의 시신을 태연하게 운반하던 남성이 유력한 살인 혐의 용의자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홍콩 매체 더 스탠다드는 29일 오전 6시 홍콩 틴수와이 인근 도로에서 스케이트 보드 위에 전 여자친구의 시신을 올려 운반 중이던 25세 남성 A씨가 현장에서 붙잡혀 살해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전 틴수와이 일대에서 조깅 중이었던 주민들에 의해 발견된 시신은 이불로 덮인 상태였으나, 이불 밖으로 시신의 팔과 다리 등 시신 일부가 노출됐고, 지나가던 행인들이 이를 발견해 관할 경찰에 신고하면서 적발됐다.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스케이트 보드 위에 올려져 운반 중이던 신원 불명의 여성 시신이 A씨의 전 여자친구였으며,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고 밝혔다. 발견 당시 사망한 여성의 시신 중 일부는 무슨 이유에서인지 식품 포장용 비닐랩으로 덮인 상태였고, 손과 발은 밧줄로 묶여 강박 상태에서 숨진 것으로 짐작된다고 현지 경찰은 설명했다.

태연하게 시신을 보드 위에 올려 운반했던 A씨의 모습은 인근 공원에 설치된 CCTV에 그대로 촬영됐는데, 영상 속 A씨는 시신을 보드 위에 올린 채 사람들이 주로 이용하는 공원 인근에 모습을 드러낸 뒤 태연하게 길거리를 활보해 충격을 줬다.



수사 결과, 살해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A씨와 피해 여성은 직장에서 처음 만난 뒤 연인 사이로 발전한 관계로 알려졌다. 다만, 관할 경찰국은 A씨에 대해 추가 여죄 여부를 수사 중이며 시신이 발견된 틴수와이 지역 일대를 봉쇄해 사건 수사 증거물을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