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대만 경찰들, 몸 날려 멧돼지 제압…한바탕 소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멧돼지 생포에 몸을 아끼지 않는 대만 경찰들.

대만 중부 장화현에서 멧돼지가 마을에 출몰해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30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28일 저녁 장화현 톈웨이향의 한 마을 주유소에 약 100㎏에 달하는 작은 멧돼지 한 마리가 난데없이 나타났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멧돼지 생포 작전에 들어갔다.

이 모습은 주민에 의해 동영상으로 촬영돼 인터넷에 공개됐다. 약 6~7명 경찰이 멧돼지를 에워싸고, 멧돼지의 목을 조르는 등 경찰 여럿이 몸을 날려 이리저리 제압하려 했으나 질질 끌려만 다닐 뿐이었다. 

▲ 생포 직후 멧돼지 모습,

경찰은 옷으로 멧돼지의 눈을 가린 뒤 주유소 인근에 설치된 트래픽콘으로 머리를 덮었다. 그러자 멧돼지는 방향 감각을 잃었고, 이내 힘을 쓰지 못한 채 자포자기 상태가 됐다.

경찰은 멧돼지를 경찰서로 이송하려고 했으나 멧돼지를 경찰차에 실을 수 없었다. 결국 화물차 업자를 불러 경찰서로 멧돼지를 옮겨야 했다.

이 멧돼지는 주유소에서 발견되기 지방 국도에서도 발견되었다. 일부 목격자들은 안전을 우려해 경찰에 멧돼지가 도로 위를 달리고 있다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