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신형무기 지원, 마냥 반길 일 아냐…우크라선 관리 불가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CIA 분석가였던 래리 존슨은 미국이 제공한 신형 무기 중 일부가 테러 조직에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고 문제를 제기했다./출처=웨이보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쏟아붓는 무기 중 일부가 암시장이나 테러조직으로 흘러 들어갈 가능성에 대해 중국 기관지들이 잇따라 비판적 시각을 제기했다.

1일 중국의 대표적인 기관지 관찰자망은 최근 미국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규모와 범위가 확대된 것과 관련해,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보병 부대를 파병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미국이 제공한 무기들이 테러 조직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우크라이나 현장에 배급된 미국 무기들의 배급을 점검할 수 있는 미국인 인력이 부재하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실제로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무기들의 배급 및 관리를 현장에서 직접 점검할 인력이 거의 없기 때문에 사실상 우크라이나 당국의 보고에 의존해오고 있는 상태다. 전투 현장에서 얼마나 많은 무기들이 수진됐는지 여부도 미국이 일일이 확인하기 어렵다.

이에 대해 중국 매체들은 ‘우크라이나가 더 많은 신형 무기를 공급받기 위해 필요한 무기를 과장해 보고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전쟁이 장기적인 안갯속으로 접어들면서 미국산 무기의 암시장 거래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지적했다.

▲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쏟아붓는 무기 중 일부가 암시장이나 테러조직으로 흘러 들어갈 가능성에 대해 중국 기관지들이 잇따라 비판적 시각을 제기했다./출처=바이두

또 미국 매체 CNN 보도를 인용해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무기의 행방을 미국 정부 조차 모르고 있다’면서 ‘특히 미국의 일부 소형 무기들은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어 테러 조직들의 손에 들어가기 매우 쉽다. 결국 미국의 무기는 미국 정부가 무장하기를 원하지 않는 테러 조직에게 흘러 들어가, 이 일대를 혼란에 빠뜨리는 결정적인 원인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 다수의 기관지들은 이 문제에 대해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이미 인지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미 행정부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이판사판 될 대로 되라는 식의 정책을 펴고 있다’고 시종일관 비난했다.

이와 함께, 미국 전 공군 중령 카렌 크비아트코프스키의 발언을 인용해 ‘미국과 일부 나토 국가들은 가능한 한 많은 수의 구형 무기들을 이번 기회에 우크라이나에서 처분하려고 시도할 것’이라면서 ‘이 같은 이기적인 계산으로 인해 우크라이나 주민들이 겪어야 하는 위험은 더 장기화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앞서 미국이 과거 아프가니스탄과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연합 등에 지원했던 무기들 가운데 일부가 암시장에서 거래되거나 테러 조직에 들어간 사례들을 꼽으면서 미국이 우크라이나 문제를 더 크게 키우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전 분석가 래리 존슨은 “일부 테러조직들이 미국의 신형 미사일을 손에 넣은 뒤 중동 지역으로 향하는 서방 국가의 항공편을 격추했던 사례가 여러 번 있었다”면서 “이 문제는 우크라이나에서도 충분히 반복될 수 있는 사안이다. 미국은 과거 역사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