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토네이도 쫓다가…美 스톰체이서 대학생 3명, 교통사고 사망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29일 발생한 토네이도와 교통사고로 사망한 가빈 쇼트(19)의 모습

미국 중부 캔자스주에서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간) 강력한 토네이도가 발생한 가운데 이를 쫓고 돌아오던 기상학과 대학생 3명이 교통사고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뉴욕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오클라호마 대학 기상학과 학생 3명이 오클라호마 톤카와 인근 35번 고속도로에서 트레일러와 충돌해 모두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들 3명은 각각 니콜라스 네어(20), 가빈 쇼트(19), 드레이스 브룩스(22)로 확인됐으며 사고 직후 현장에서 모두 숨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9일 캔자스에서 발생한 토네이도를 쫓는 일명 '스톰 체이싱'(Storm chasing)을 하고 돌아오던 중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 지난달 29일 캔자스에서 발생한 토네이도를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의 일부

우리에게는 다소 생소한 스톰 체이싱은 토네이도와 같은 자연 현상을 쫓아다니며 이를 영상과 사진으로 기록하는 것을 말한다. 그 목적은 다양하지만 대부분 모험, 호기심, 과학적 조사, 보도를 위해 이루어지는데, 이번에 사망한 대학생 모두 기상학과 재학생들로 확인되면서 학업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오클라호마 대학 측은 성명을 통해 "세 학생의 비극적인 죽음이 너무나 충격적이고 안타깝다"면서 "고인들은 우리 지역 사회의 소중하고 사랑받는 구성원이었다"며 추모했다.

▲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지 이틀 후인 1일 캔자스 주 세지윅 카운티에서 파괴된 가옥들이 보인다. 사진=AP 연합뉴스

앞서 지난달 29일 밤 캔자스주 일대에 모두 14건의 강력한 토네이도가 발생하면서 건물이 최대 1000채 파괴됐다.

캔자스주 동부 앤도버 소방청장 채드 러셀은 “많은 건물이 아주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며 “일부 주택은 완전히 날아가 버렸다”고 말했다. 현재 로라 켈리 캔자스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물적 피해 보고가 속속 이어지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