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암흑’…엄마 앞에서 러軍에게 성폭행 당한 11세 우크라 소년이 본 세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홀로스당 소속 하원의원 레시아 바실렌코는 “엄마가 보는 앞에서 러시아군에게 성폭행을 당한 11세 소년이 세상을 보는 방식”이라며 피해 소년이 그린 그림 한 점을 공유했다. 온통 까맣게 칠한 그림에선 소년의 고통이 고스란히 느껴졌다./출처=우크라이나 하원의원 레시아 바실렌코

지난달 8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러시아군이 어린 소년을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당시 류드밀라 데니소바 우크라이나 의회 인권감독관은 “러시아군이 11세 소년을 성폭행했으며, 소년의 엄마를 의자에 묶어둔 채 아들 성폭행 장면을 강제로 지켜보도록 했다”고 전했다. 그 후 한 달 만에 피해 소년의 상태를 짐작케 하는 추가 보고가 전해졌다. 

1일 우크라이나 홀로스당 소속 하원의원 레시아 바실렌코는 “엄마가 보는 앞에서 러시아군에게 성폭행을 당한 11세 소년이 세상을 보는 방식”이라며 피해 소년이 그린 그림 한 점을 공유했다. 온통 까맣게 칠한 그림에선 소년의 고통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바실렌코 의원은 “이런 보고를 받고 침묵을 지키는 것이 절대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세상은 진실을 알아야 한다”고 개탄했다.

개전 이후 우크라이나에서는 러시아군이 민간인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폭로가 끊이지 않았다. 지난달 28일에는 영국 일간 더타임스를 통해 성폭행 피해자의 첫 증언이 공개되기도 했다. 당시 인터뷰에서 피해자 나탈리아(33·가명)는 “러시아군이 남편을 살해한 뒤, 머리에 총구를 들이대며 ‘입을 다물지 않으면 아들을 데리고 와 집안 곳곳에 흩어진 엄마의 뇌를 보여줄 것’이라고 협박했다. 이후 나를 번갈아가며 성폭행을 했다”고 밝혔다.

▲ 3일 우크라이나 당국자들과 만난 유엔 ‘분쟁 중 성폭력’ 사무총장 특별대표 프라밀라 패튼(오른쪽)./출처=분쟁 중 성폭력에 관한 유엔 특별대표부

러시아군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만행을 일삼았다. 유엔 ‘분쟁 중 성폭력’ 사무총장 특별대표 프라밀라 패튼은 3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군이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도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패튼 특별대표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남성과 소년을 성폭행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면서 “지금까지 조사한 수십 건의 성폭력 사건은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성 생존자들이 피해 사실을 신고하는 것은 특히 어려울 수 있다. 모든 피해자가 신고할 수 있는 안전한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당국도 비슷한 조사 결과를 내놨다.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도 이날 이르핀에서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고 “아이부터 노인까지, 모든 연령대의 우크라이나 남성과 여성을 상대로 러시아군이 저지른 성범죄 사례를 수집했다”고 밝혔다. 

▲ 3일 우크라이나 부총리 올하 스테파니시나(오른쪽)와 합동 기자회견에 나선 유엔 ‘분쟁 중 성폭력’ 사무총장 특별대표 프라밀라 패튼(왼쪽)./출처=우크라이나 부총리 올하 스테파니시나

구체적인 조사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엄청난 수’의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을 것으로 베네딕토바 검찰총장은 추정했다. 다만 “피해자들이 아직 증언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며 “많은 이가 러시아가 점령한 지역에 살고 있어 보복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네딕토바 검찰총장은 또 러시아가 성폭행을 의도적인 전략으로 사용하고 있다면서 “시민사회를 위협해 우크라이나가 굴복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러시아군이 북부 지역에서 철수한 후 약 한 달간 성폭력 피해 사례를 수집했다. 이 과정에서 러시아 병사들이 자녀가 보는 앞에서 여성을 성폭행하고, 여성 25명을 지하에 감금해 체계적으로 집단 성폭행한 사실을 밝혀냈다.

우크라이나 조사관들은 현재 성폭력을 저지른 러시아 병사들의 신원을 파악 중이다. 이 중 1명에 대해서는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그러나 이미 철군한 러시아 병사들을 기소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