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십자군 전쟁 때 ‘전방에 수류탄?’…투척 화염 무기 증거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예루살렘 인근에서 발굴된 11~12세기 당시(십자군 전쟁 시기) 도자기 파편들의 모습. / 로버트 메이슨 온타리오 왕립박물관

화약이 발명되기 전에도 고대인들은 다양한 폭발성 혹은 인화성 무기를 사용했다. 기름처럼 불에 잘 타는 물질이 담긴 항아리를 적을 향해 던지는 생각은 일찍부터 나왔을 것이다. 비잔티움(동로마) 제국의 경우 그리스의 불로 알려진 고대 화염 방사기를 사용해 해전에서 상당한 성과를 올렸다. 십자군 전쟁 당시에도 공성전에 수류탄 혹은 화염병 같은 투척 화염 무기가 사용됐다는 기록이 있다.



실제로 고고학자들은 당시 유적에서 깨진 도자기를 다수 발견했다. 일부는 음식이나 약물, 향료를 담는 데 사용된 것으로 보이나 다른 일부는 한 손으로 던지기 쉬운 크기와 형태로 제작돼 본래부터 무기용으로 제조된 것이 아닐까 생각됐다.

호주 고고학자인 카니 매터슨 그리피스대 교수는 예루살렘 인근에서 발굴된 11~12세기 당시(십자군 전쟁 시기) 도자기 파편들을 분석해 이 가운데 수류탄 같은 용도로 사용된 것이 있는지 검증했다. 연구팀은 4가지 형태의 작은 도자기 파편에 남은 물질을 분석했다. 그 결과 각각의 항아리는 기름, 약품 혹은 향료를 담는 데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마지막 4번째 도자기에는 지방산과 더불어 수은, 황, 알루미늄, 포타슘, 마그네슘, 질산, 인 화합물 같은 폭발성 혹은 인화성 물질을 담았다는 증거가 발견됐다.

▲ 이번 연구에서 무기용으로 사용된 것으로 확인된 도자기 파편. / 로버트 메이슨 온타리오 왕립박물관

해당 도자기는 아래가 다소 뾰족하고 둥근 형태이면서 벽이 매우 두꺼워 물건을 담아두기에는 적합하지 않았다. 대신 내부에 인화성 및 폭발성 물질을 담아 적을 행해 던지기에는 적합한 형태다. 특히 공성전에서 아래에 있는 적을 향해 던지기에 적합한 형태로 보인다.

물론 전쟁 상황에서는 무기가 매우 부족하기 때문에 본래 무기용으로 사용되지 않던 물건도 무기처럼 사용될 수 있다. 평소에는 일상 용도로 사용되던 항아리에도 화염병처럼 기름을 담아 적에게 투척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전쟁이 자주 발생했던 11~12세기 예루살렘은 중세식 수류탄이라고 할 수 있는 무기를 대량으로 제조해 사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는 역사적 기록으로도 알려져 있었으나 이번에 더 구체적인 증거를 확보한 셈이다. 이 연구는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 온라인 학술지인 플로스 원(PLOS ONE) 최신호에 발표됐다.

고든 정 과학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