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알몸 배추 2탄’ 담배꽁초 배추 공장장에 역대급 벌금 부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후난성의 한 절임배추 생산 업체에서 맨발의 직원들이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절임 배추를 생산하고 있다. / 웨이보

맨발로 배추를 밟고 피웠던 담배꽁초를 절임 배추 사이에 버리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던 중국이 공장 책임자를 색출해 거액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 뒤늦은 사태 수습에 나섰다.

지난 3월 중국의 한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을 통해 폭로됐던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생산된 절임 배추인 쏸차이(酸菜)의 제조 업체에 대해 이례적으로 200만 위안(약 3억 8000만 원) 상당의 거액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이 불거지기 이전까지만 해도 식품 위생 논란이 있는 제조 공장과 책임자에 대해 중국 당국이 단 1000~2000위안(약 19~38만 원) 수준의 낮은 벌금을 부과하는 것으로 문제를 무마해왔던 것과 비교해 크게 달라진 모습이다.

쏸차이는 중국 절임식품의 하나로 갓이나 배추를 소금 등 양념과 향신료를 이용해 절인 뒤 발효시키는 식품으로, 쏸차이 컵라면 등으로 가공돼 해외로도 수출될 정도로 중국의 대표적인 절임 배추 식품으로 꼽혀왔다.

▲ 중국 후난성의 한 절임배추 생산 업체에서 맨발의 직원들이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절임 배추를 생산하고 있다. / 웨이보

문제는 당시 폭로된 쏸차이 제조 공장 직원들이 맨발인 채로 쏸차이 절임 통에 들어가고, 피우던 담배꽁초를 버렸으며, 업체 측은 포장하기 전 쏸차이를 비닐봉지나 포대에 담아 더러운 바닥에 그대로 방치하기도 했다는 점이다.



중국 후난성에 소재한 이 업체아 중국 유명 식품 브랜드인 캉스푸(康師傅)를 포함한 주요 식품 기업과 상하이, 후베이, 쓰촨 등 전국 식품 유통회사에 쏸차이를 납품해 온 것이 드러나면서 논란은 더욱 가중됐다. 

당시 이 사건을 다룬 내용이 현지 언론을 통해 폭로된 이후 비위생적인 환경의 식품 제조 시설에 대한 논란은 다수의 외신에 의해 연이어 보도될 정도로 큰 관심을 모았을 정도였다. 

특히 일부 제품들이 해외 수출용 제품에 포함됐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중국 당국은 문제가 지적된 수출용 제품을 전면 리콜 조치했다고 밝혔지만 폭로된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은 쉽사리 사그라들지 않았다.

이에 따라, 중국 시장감독국은 문제의 ‘담배꽁초’ 절임 배추 업체인 후난성 금서식품에 대해 생산 중단이라는 중징계를 발부하고, 업체와 업체 책임자를 색출해 각각 100만 위안(약 1억 9000만 원)씩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관할 시장감독국은 공안국 직원들이 다수 포함된 합동 시장 단속팀을 조직, 이 일대 절임 배추 생산 기업에 대한 전면적인 위생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대대적인 조사를 통해,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생산되는 불합격 제품이 시장에 유통되는 것을 전면 차단하겠다고 관할 시장감독국은 밝혔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